윤상현의 전 보좌관이 조폭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로 체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OON
뉴스1
인쇄

경찰수사 무마를 대가로 전직 폭력조직원으로부터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의 전 보좌관이 검찰에 체포됐다. 인천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범진)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전직 보좌관 장아무개(46)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장씨는 윤 의원의 보좌관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7월께 전직 폭력조직원 ㄱ(46·구속)씨로부터 지인의 경찰수사를 무마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1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는 검찰 조사에서 “1500만원을 받았지만 문제가 될 것 같아 나중에 돌려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지난해 12월 국회의원 보좌관 일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경찰수사를 받게 된 50억원대 중고차 강매조직의 실제 총책(47·구속)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아 이 중 일부를 장씨에게 전달한 혐의로 ㄱ씨를 이달 중순 구속했다. 또 그랜저 승용차 1대와 현금 1천여만원을 받고 총책을 숨겨준 혐의(변호사법 위반 및 범인도피교사)로 전직 경찰관(46)도 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아 어제 피의자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