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 땐 오차범위 내 '초접전'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대선이 불과 3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후보의 우위 속에 안철수 후보가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문-안 양자대결'서 두 후보가 오차 범위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가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8·29일 실시, 3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후보와 안 후보가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각각 41.7%대 39.3%를 기록, 격차가 오차범위(± 3.1%포인트) 내로 좁혀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4일 실시한 두 사람의 양자대결과 비교하면 문 후보는 44.3%에서 2.6%포인트 하락했지만 안 후보는 28.6%를 기록, 10.7%나 껑충 뛰어올랐다.

24

안 후보의 상승세는 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후보 지지층의 이탈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실제 이 여론조사에서 안희정 후보가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하면 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19.7%에 그쳤지만 안철수 후보로 옮겨가겠다는 답변은 33.3%에 달했다.

이런 가운데 안희정 후보는 민주당 경선에서는 문 후보에게 뒤쳐지고 있으나 본선 경쟁력은 더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안-안 양자대결 구도에서 안희정 후보는 44.8%를 기록해 안철수 후보(34.8%)보다 10%포인트 앞섰다.

42

문 후보와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후보간 양자 대결에서는 53.3%(문), 22.5%(홍)으로 조사됐다. 안희정 후보와 홍 후보의 양자 대결은 61.1% 대 15.8%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보수진영에서 안희정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이 많다는 추측이 실제 지표로 나타난 셈이다.

국회 원내 5개 정당의 유력 후보가 모두 본선에 오르는 5자 구도에선 △문 후보 36.8% △안 후보 25.7% △홍 후보 8.9% △유승민 의원 5.5% △심상정 후보 3.2% 순이었다.

※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