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가 언론의 "도를 넘은 국민의당 띄우기"를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O
뉴스1
인쇄

다가오는 대선이 '문재인 대 안철수' 구도로 전개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도를 넘은 국민의당 띄우기"를 비판했다.

추 대표는 3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언론이 의도적으로 국민의당을 띄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규모나 지역분포를 봐도 (경선의) 클래스가 다르다"며 "단순 참여자의 숫자를 비교해도 민주당은 36만명 이상이고, 국민의당은 겨우 11만명으로 3배 이상으로 차이가 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앞으로 수도권으로 올 수록 격차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도를 넘은 국민의당 띄우기가 민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막겠다는 것이라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함께 당당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최근 발표되는 여론조사에서 10개월 만에 2위에 올라섰다. 당내 경선에서도 연달아 승리를 거두며 대선후보 선출이 유력한 상황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