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만취했다..'인생술집'서 네버엔딩 라이브(ft.박병은)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엄친아'가 아닌 '바보'이면 어떠하리. 매력이 무궁무진한 임시완인데.

임시완은 30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게스트로 나왔다. 올해 서른 살이 됐다는 그는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낯설지만 신동엽, 탁재훈, 김준현과 함께 술 한 잔 하러 왔다며 직접 꼼장어까지 사왔다.

1

임시완은 연예계 대표 '엄친아' 스타다. 하지만 이는 설정이자 포장된 거라고. 임시완은 "실제로 엄친아는 아니지만 극구 부인하진 않았다. 이미지가 그렇게 포장돼서 이 방향대로 가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미지를 굳히기 위해 그가 선택한 건 큐브. 임시완은 "큐브 영상을 봤는데 천재 같아 보이더라. 인터넷으로 방법을 배워서 방송에서 했던 것"이라며 나름의 고충을 토로했다.

언제까지 대중을 속일 순 없을 것 같아서 커밍아웃한다는 그는 "'문제적남자'에 나가면 다 들통날 것 같다. 두렵다. 그래서 극구 사양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엄친아'보다는 '착한 바보'에 더 가까운 임시완이었다. 그렇게 자신 있다던 큐브 맞추기는 두 번 만에 성공했고 바보게임은 형들보다 못해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는 '연기 천재'다. 임시완은 "'미생' 연기는 실제 연습생 생활과 인정받지 못했던 때를 접목시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덕분에 임시완 그 자체의 장그래가 완성된 것.

그런 그가 못하는 건 바로 예능. 임시완은 예능 고수들에게 노하우를 물어보며 초보 MC에 도전했지만 "연기만 잘해 달라"는 지적을 받아 자신감을 상실했다. 역시 임시완은 노래와 예능보다 연기가 최적이었다.

임시완이 초대한 늦게 온 손님은 배우 박병은이었다. 낚시가 취미라는 그는 직접 잡은 쭈꾸미를 데쳐서 MC들에게 대접했다. 여기에 집에서 가져온 자연산 더덕주까지. 박병은은 '인생술집'의 산타클로스였다.

아이돌 출신이라 연기에 더욱 매달렸다는 그는 노력형 천재였다. 영화 '변호인' 속 물고문 촬영 때엔 2분 30초간 숨을 참을 정도.

이날 방송에선 탁재훈의 '참 다행이야' 라이브까지 더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더덕주에 만취한 임시완은 이 노래를 시작으로 '너를 위해' 등 애창곡 메들리를 완성했다.

'인생술집'에 뜬 임시완과 박병은 덕분에 알딸딸하게 취하는 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