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우회전' 걸리니까 도리어 '함정단속'이라며 화를 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바른정당 소속 박성중 의원(59)이 교통신호 위반으로 경찰에 적발되자 단속 경찰관의 이름을 묻고 직접 현장 사진을 찍어 항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경찰청을 소관업무로 하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바른정당 간사를 맡고 있다.

30일 서울 송파경찰서 등에 따르면 박 의원이 탑승한 카니발 승합차가 지난 28일 오후 2시쯤 서울 송파구 몽촌토성역 삼거리에서 금지신호를 무시하고 올림픽공원 사거리 쪽으로 우회전하려다 경찰에 단속됐다. 이곳은 보행자 교통사고가 잦아 우회전 전용신호가 켜졌을 때만 우회전이 가능한 곳이다.

e

동아일보에 따르면, 경찰의 단속이 잘못됐다고 느낀 박성중 의원은 28일 바른정당 대선후보 선출대회장에 도착한 뒤 경찰청 소속 정보관에게 "경찰의 함정단속 문제를 국회에서 논의하겠다. 우회전 신호가 교통 현실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항의했으며 연락을 받은 송파경찰서 정보관은 박 의원에게 "죄송하다. 고치겠다"고 사과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파서 소속 교통경찰관이 해당 차량의 운전자에게 도로교통법 제5조 신호 및 지시에 따를 의무를 위반했다며 범칙금 6만원을 부과하자 운전자가 단속한 경찰관의 이름을 묻고, 뒷좌석에 타고 있던 박 의원이 내려 단속 현장을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이후 경찰청 정보관에게 단속 사실을 항의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당시 뒷좌석 탑승자가 현직 의원이라는 것을 몰랐다"며 "박 의원이 바른정당 대선 후보 선출대회장에 도착한 후 경찰청 소속 정보관에게 단속 사실을 항의하는 과정에서 확인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Close
바른정당 새누리당 데자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