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동안 진행될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협상은 아주 어렵고 복잡할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이 29일(현지시간)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선언한 이후 유럽연합(EU)과 영국 정부의 갈등이 표출되면서 협상 2년 동안 험로가 예고되고 있다.

영국은 이날 즉각 EU 최대 강국인 독일과 유럽의회 등과 충돌했다. 테레사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 서한에서 영국과 EU의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래 관계도 같이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독일과 프랑스를 비롯한 주요 회원국들과 유럽의회는 브렉시트 협상이 순조롭게 마무리된 이후에나 미래 관계 협상이 가능하다고 못박았다.

theresa may

메이 총리는 EU에 보낸 6페이지 서한에서 양측의 새로운 미래 관계 논의를 촉구하면서도 수백억 유로의 EU 재정 분담금에 관해선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EU는 브렉시트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영국이 600억 유로를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측이 이 문제를 놓고 다시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향후 2년 동안 영국과 EU에 거주하는 양측 시민들의 권리와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 자유 통과, 안보 협력 등이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theresa may

브뤼셀 소재 싱크탱크 '유럽정책센터' 야니스 엠마누일리디스 연구원은 AFP 통신에 "브렉시트 협상의 길이 매우 거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국 정부의 2년 내 새로운 EU 관계 모색과 관련, "영국 정부의 요청은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말했다.

스페인 싱크탱크 '레알 인스티투토 엘카노'의 이그나시오 몰리나 연구원은 "만일 영국이 EU와 미래 관계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지 않겠다고 한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theresa may

그러나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 주요 쟁점에 다소 유화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캠브리지 대학 캐서린 버나드 EU 법률 전공 교수는 "메이 총리가 영국 내 300만명의 EU 시민과 EU 내 영국인 100만 명의 권리에 대해 조기에 합의하자고 들고 나온 것은 놀랍다"고 말했다.

버나드 교수는 그러면서도 "브렉시트 협상 이후의 협상이 훨씬 더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엿다.

영국과 EU가 무역협정 또는 이와 관련한 과도기적인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양측이 세계무역기구(WTO)에 호소할 것으로 보여 상황은 더 꼬일 것으로 전망된다.

Article 50: 'We already miss you' - Donald Tusk - BBC News

안보 문제와 관련, EU 최대 군사 대국이며 핵보유국인 영국이 원하는 대로 브렉시트 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EU와의 안보 협력에 소극적으로 나설 수 있어 유럽 국가들의 우려가 제기된다.

메이 총리는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 보낸 서한에서 "안보 측면에서 합의 실패는 테러와 범죄 척결에 대한 협력이 약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런던 소재 '로얄 유나이티드 서비스' 연구소 조너선 아이알 연구원은 "한 가지는 확실하다. EU 정상들의 더욱 끊임없는 정상회의가 이어질 것"이라며 "더 많은 '드라마'와 레드카펫을 다니는 외교관들을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Rewind: UK relationship with EU - BBC News


Close
영국 EU, 브렉시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