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중훈 입담 폭발+역시 '흥궈신' 김흥국 만담 '폭소'[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라디오스타' 박중훈과 김흥국이 화려한 입담을 폭발시키며 웃음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배우 박중훈과 방송인 서장훈, 가수 김흥국 그리고 음악작가 배순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1

80,90년대 국내 흥행보증수표였던 박중훈. MC들은 당시 워낙 인기가 많아서 생전 처음 보는 여성과 결혼할뻔 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이에 대해 박중훈은 "라디오 끝나고 집에 갔는데 부모님이 낯빛이 안 좋았고 여성분이 앉아 있었다. 처음 보는 여성이 나랑 사겼고 결혼을 하기로 했다고. 가까이서 보니 처음 보는 얼굴이었다. 그 분이 끝까지 우겨서 1시간 정도 곤욕을 치렀다"고 말했다.

또 어느날엔 라디오PD로부터 쪽지를 받았다고. 쪽지 내용이 "당신 애기가 있다는데"라고 했다고. 박중훈은 "없다고 해야하는데 '어디래요?'라고 했다"며 "대전은 아니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 재계약 비법으로는 "너무 당연한 일인데, 맥주 모델 할 당시 그 맥주만 마셨다. 술을 마시러 갔는데 그 맥주가 없으면 사오라고 했다. '이게 없으면 됩니까'라고 했다. 맥주 모델만 5년 정도 했다"고 전했다.

박중훈은 김흥국을 보며 "형이 대단한게, 부끄러움이 없는 것으로 뜬 게 정말 대단하다. 안 부끄러우시죠?"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살기 위해 투쟁하는거야 "라고 했다.

안뜰 것 같은 후배에게 사과를 하고 다닌다는 이야기엔 김민종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인 때 자신의 차를 고장냈던 김민종에게 "너 하지마 안돼. 임마"라고 했다고. 나중에 김민종이 손지창과 '블루'로 떠서 방송국에서 만났을 때 "내가 미안하다. 이렇게 잘될 줄. 지금은 아주 친합니다"라고 말했다.

안성기와 친분에 대해 "모범적이고 존경스러운 선배님인데 어느날 영화를 찍는데 '중훈아 내가 어제 꿈을 꿨는데 예쁜 여자가 날 유혹하더라' 육체적으로요? '고민하다가 내가 이러면 안 되지 하고 그만뒀다' 형님 꿈에서는 그러지 그러셨어요라고 말했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흥국은 김국진에게 "결혼하는거야?"라고 들이댔다. 이에 김국진이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흥국이 "국민관심거리잖아"라고 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박중훈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지만 이렇게 한꺼번에 돌아이를 많이 본 것은 처음"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흥국이 "방송은 돌아이가 하는거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