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미수습자 가족과 선조위의 면담이 결국 성과없이 끝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29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가족회의소 앞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선체조사위원회와 면담을 마친 뒤 실종자 수색을 먼저 해줄 것을 호소하며 절을 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28일 오후 진행됐던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와 미수습자 가족들의 면담이 결국 5시간여만에 별다른 성과없이 종결됐다.

이날 오후 6시10분쯤 가족 10여명은 선조위 위원과 면담을 끝낸 뒤 취재진 앞에 서서 "이제 열마디 손가락으로 우리 아이들을 찾겠다. 아홉명의 가족들을 찾을 수 있게 국민들이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미수습자 조은화양 어머니 이금희씨는 "여러분 2014년 4월16일을 기억하실거다. 저희는 그 자리에 1079일째 머물러 있다"며 "이렇게까지 엄마, 아빠로 살아야 하나 비참한 심경으로 지냈다"고 말했다.

이어 "열마디 손가락으로 배를 다 헤쳐서라도 사랑하는 가족을 찾고 싶은 심정"이라며 "아홉명의 가족들을 다 돌려보내달라는 약속을 지켜달라. 호소하는 저희를 국민들이 도와주십시오"라고 울먹였다.

이씨는 또 "소란을 피워서 죄송합니다. 법의 테두리 밖에 있어 죄송합니다. 아홉명을 찾지 못해 죄송합니다"라며 "제발 부탁드립니다. 아홉명 좀 찾아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이씨의 말이 끝난 뒤 가족들은 일제히 카메라를 향해 절을 했다. 이 모습을 본 봉사자 등은 "가족들이 무슨 잘못으로 절을 해야하느냐"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가족들을 돕는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가족들은 선조위가 아홉명을 찾아달라는 국민의 염원으로 만들어진만큼 미수습가족으로서 최소한의 요구를 한 것"이라며 "이것마저 받아들이지 않는 선조위는 존재 이유 자체가 없다. 가족들은 이제 믿지 않고 직접 열손가락으로 자식들을 찾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가족들이 다시 휴게실로 들어간 후 5분쯤 뒤 선조위 위원들 역시 컨테이너 밖으로 나왔다.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62·법무법인 세경 대표)은 취재진 앞에서 "미수습자 말씀에 정말 공감을 한다"며 "이렇게 고통스러우셨구나 뼈져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면담이 파행된 이유에 대해 "미수습자 가족 분들이 수습과 관련해 합의를 요구하셨다"며 "하지만 우리는 합의를 할 수 있는 입장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저희는 아직 황교안 권한대행으로부터 임명장도 못 받았다. 기술적으로 합의가 불가능하다"며 "수색 방법에 대해 합의를 하게 되면 나중에 굉장히 애매하다. 이 자리에서 결정하기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사안에 대해 모든 위원들의 의견이 일치했느냐는 질문에 "모두 일치가 됐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또 선조위의 권한에 대해 "특별법 6조3항을 보면 미수습자 수습 작업에 관한 점검·정돈이라고 되어 있다"며 "선조위가 수습 방식을 결정하고 집행할 수 있다면 모르겠지만 제가 이해한 법리는 해수부가 집행을 하면 저희가 정정한다는 것이 조사위의 권한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가족들이 얘기한 4월5일까지 최대한 협의를 할 수 있게 팽목항을 또 찾겠다"며 자리를 떴다.

한편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선조위 위원 8명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미수습자 가족들과 면담을 시작했다. 이날 면담은 중간중간 쉬는 시간까지 총 5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미수습자 수습과 관련 5가지 사안을 선조위에 요구했다. 해당 내용의 골자는 △미수습자 수습방식에 대해 가족과 반드시 사전에 합의할 것 △미수습자 수습방법을 오는 4월5일까지 제시할 것 △선조위는 미수습자 가족이 지정하는 1인(이금희씨)과 선조위가 지정하는 조사위원 1인을 미수습자 수습에 관한 창구로 할 것 △세월호를 목포신항에 거치하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수습에 돌입할 것 △진상조사가 중요하지만 미수습자 수습을 최우선으로 할 것 등이다.

가족들은 "이것은 합의가 아니라 미수습자 수습에 있어서 가족들이 최소한 요구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선조위 측은 "일부 내용이 법적 권한 밖에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