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llywood] '스파이더맨:홈커밍' 영웅된 고등학생..새 트레일러 공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새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미국매체 US위클리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현지시간) 공개된 '스파이더맨: 홈커밍' 두 번째 공식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낮에는 피터 파커로 살아가고, 밤에는 어벤져스에 가입하기에 그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 노력하는 톰 홀랜드의 모습이 그려진다.

운이 좋게도 피터의 친구 네드(제이콥 바탈리온)는 그가 유튜브 영상 속 그 스파이더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슈트를 한 번 입어보길 원한다. 톰 홀랜드와는 전혀 다른 핏이 색다른 재미를 줄 전망.

토니 스타크/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과 멘토 멘티 케미스트리는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에서부터 짧은 분량에도 큰 관심을 모은 요소다. 이번 영화에서는 고등학생 스파이더맨이 지구의 평화를 지키는 영웅이 될 수 있도록 본격적으로 서포트한다.

특히 두 캐릭터는 슈트를 입으면 슈퍼히어로가 된다는 설정이 동일하다. 이에 확실한 조언을 준다. 피터가 토니에게 "슈트 없이 난 아무 것도 아니다"라고 말하자, 토니는 "네가 만약 이 슈트 없이 아무 것도 아니라면, 넌 그걸 가질 수 없다"고 답한다.

새로운 빌런인 벌쳐(마이클 키튼)의 무기 역시 대단하다. 그는 커다란 날개를 가지고 있고, "날 방해하지 마"라고 경고한다. 이에 스파이더맨 역시 날개를 장착하며 향상된 슈트를 선보인다. 보다 화끈한 공중 액션을 기대케 한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오는 7월 7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