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고영태 이권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한때 '비선실세' 최순실씨(61)의 최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41)의 이권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29일 "고씨가 고발된 사건이 워낙 많다"며 "고발된 사건들에 대해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고씨는 한때 최씨의 최측근으로 최씨가 세운 더블루K 이사로 재직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관계가 멀어졌고, 고씨의 폭로로 최씨의 '국정농단'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하지만 고씨가 지인들과 나눈 대화가 담긴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고씨가 이권을 얻기 위해 기획 폭로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고씨를 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고씨는 사기 등 혐의로 고발됐다.

조선일보 3월29일 보도에 따르면 녹음 파일에는 고씨가 김수현씨에게 "내가 (이 사무관에게) '세관장님 앉힐 때 돈 들어갔으니까… 적어도 돈을 벌려는 게 아니고 들어간 돈을 빼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조만간 연락 올 거야. 도움도 안 되는 세관장 앉혀놓고 돈도 못 받고 이게 뭐냐"고 말한 것으로 돼 있다. 고씨가 최순실씨 등을 통해 세관장 인사에 개입해 모종의 대가를 요구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화다.

조선일보는 "검찰은 고씨 등이 이 사무관을 통해 김 전 세관장의 인사 청탁을 받았는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 전 세관장은 지난해 1월 인천본부 세관장으로 승진했다가 올 1월 퇴직했다"고 보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