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1987'로 故 박종철 열사 된다 "영광스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
오센
인쇄

배우 여진구가 영화 '1987'에 합류한다.

여진구 소속사 관계자는 29일 OSEN에 "여진구가 영화 '1987'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1987'은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를 연출한 장준환 감독의 신작으로, 1987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을 은폐하려는 공안 당국과 진실을 밝히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여진구는 극 중에서 서울대 언어학과 학생회장으로 전두환 정권 말기에 공안당국에 잡혀 고문을 받다가 세상을 떠난 故 박종철 열사 역을 맡았다. 박종철 열사의 죽음은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돼 결국 대한민국에 민주화를 뿌리내리게 했다.

여진구는 장준환 감독과의 인연으로 흔쾌히 '1987' 출연을 확정했다. 여진구 측은 "장준환 감독은 물론,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 역시 너무 감사한 분들이 많다. 감사한 마음으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종철 열사라는 역사적으로 의미 깊은 실제 인물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배우라면 당연히 연기해야 하는 영광스러운 캐릭터"라고 밝혔다.

한편 여진구는 오는 6월 개봉을 앞둔 '대립군'에서도 광해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오는 5월에는 tvN 새 드라마 '써클' 방송도 앞두고 있어 안방과 스크린, 쌍끌이 흥행에 나설 예정이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역대 대통령들의 설 맞이 풍경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