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되는 레고랜드..."무산되면 최문순 탄핵"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원도 등이 춘천 중도에 건설하려는 레고랜드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3월 착공이 어려워지면서 내년 평창 겨울올림픽 전 부분 개장 목표는 이미 물 건너갔다. 사업을 주도한 ‘최문순 강원지사 탄핵론’까지 등장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 시행사인 엘엘개발과 두산컨소시엄이 본 계약을 위한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애초 지난달 본 계약을 끝내고 이달 안에 착공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본 계약과 착공 모두 안갯속이다.

the국비 등 858억원을 들여 오는 10월 완공 예정인 레고랜드 진입 교량. 레고랜드 착공이 늦어지면서 이 다리는 건설된 뒤에도 적어도 1년 이상 방치될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는 2015년 말에서 2017년 말, 2018년 상반기(부분개장) 등으로 레고랜드 완공 시점을 거푸 번복하고 있다.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2011년 9월 사업 유치 당시 자랑했던 ‘동아시아 첫 레고랜드’는 거짓말이 됐다. 춘천 레고랜드보다 늦게 사업을 시작한 레고랜드 재팬은 다음 달 1일 일본 나고야에서 문을 연다. 중국도 2022년께 상하이에 레고랜드를 짓기로 했다.

강원도에 집중포화가 이어지고 있다. 97억6천만원 상당의 사업 부지를 현물로 출자한 강원도는 시행사 엘엘개발의 최대 주주(44%)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김성근 강원도의회 부의장은 지난 16일 임시회 도정질의에서 “6년 동안 끌어온 레고랜드 조성사업의 성공 확률은 1%에 불과하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최성현 강원도의원도 “강원도 손실이 이미 1000억원 이상이다. 계약 파기로 인한 비용 부담은 2000억원이 넘을 것이다. 이거 안 이뤄지면 지사가 탄핵당해야 하는 거 아닌가”고 몰아세웠다. 이에 대해 최 지사는 “자리를 걸고 해결하겠다. 이게 안 되면 탄핵해도 좋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업이 늦어지면서 곳곳에서 부작용이 생기고 있다. 오는 10월께 국비 등 858억원이 투입된 레고랜드 진입 교량 공사가 끝난다. 2017년 말 개장 약속에 맞춰 공사를 진행한 탓이다. 결국 레고랜드 없는 레고랜드 다리만 탄생한다. 강원도·춘천시·제이콥씨앤이가 2015년 11월 업무협약을 하고 레고랜드 인근 의암호 일대에 조성하려던 헬로키티 아일랜드 사업은 이미 백지화됐다.

강원도청 레고랜드지원과 관계자는 “강원도는 레고랜드 사업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레고랜드 해외 투자사인 영국 멀린사도 춘천 레고랜드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 무슨 일이 있어도 착공할 테니 조금 더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