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게시됨: 업데이트됨:
SWIMMING
takoburito via Getty Images
인쇄

중국 최고의 명문 칭화대학교가 학생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올해 신입생부터 수영을 못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도입하기로 했다.

칭화대는 올해 학부 입학생을 시작으로, 수영 4대종목(자유영, 접영, 평영, 배영) 가운데 어떤 방식으로든 50m를 수영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면 졸업장을 발부하지 않기로 했다고 <신경보>가 28일 학교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신입생들은 1~2학년 때 수영 초급을 필수 과목으로 수강해야 하며, ‘50m 완주’도 통과해야 한다. 단, 피부 질환 등 특수상황에선 예외가 인정되며, 입학 뒤 별도의 수영 시험을 통과하면 면제되거나 고급 과정을 수강할 수 있다. 추융 총장도 최근 교직원 행사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류보 칭화대 체육부 주임은 이 같은 규정의 도입 배경에 대해, “오늘날 대학생들의 체질·건강 상태가 지속적으로 나빠지고 있고, 칭화대 학생들의 체력단련 습관이나 학교의 분위기도 예전같지 않다”고 말했다. 수영 필수과목 지정을 통해 학생들의 생활 습관과 학교 분위기를 바꾸겠다는 의도인 셈이다. 류 주임은 또 “수영은 평생 할 수 있는 운동”이라며 “운동 효과뿐 아니라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능력”이라고 덧붙였다.

칭화대의 ‘수영 필수’ 규정은 1919년부터 있었던 규정으로, 이번에 처음 도입된 것이 아니다. 이 학교 출신인 현대문학 비평가 량스추는 졸업 전 수영 낙제 탓에 한달 뒤 재시험을 치러 겨우 졸업하는 등 적지않은 졸업생들이 수영 과목에서 ‘곤란’을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이후 설비 등의 문제로 수영 교육이 중단됐으며, 최근에는 선택 과목으로 진행돼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학생들 사이에선 수영에 대한 거부감보다는 ‘강제 규정’이 굳이 필요하느냐는 반응이 나온다.

칭화대 2학년 학생인 샤오리는 “수영은 실용성이 강하고, 격렬하게 기진맥진해지는 운동이 아니어서 배우기 쉽다”면서도 “농구나 축구를 강제하는 것보다는 좋지만, 졸업을 못한다고 겁줄 필요가 있나 싶다. 운동을 많이 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2013년 입학생 샤오류는 “학교 쪽의 고민을 이해할 수 있지만 강제로 배워야만 졸업할 수 있다는 건 인간적이지 않다”며 “2학년 때 선택과목으로 초급 수영을 수강했는데, 진도를 따라잡을 수 없어 철회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중국에서 칭화대 이외에도 베이징대, 인민대, 샤먼대, 화난이공대 등 수영을 필수 과목으로 지정한 대학들이 있으며, 일본은 초등학교 때 수영 과목을 필수로 배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