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아기 울음소리, 통계작성 이래 가장 적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기 울음소리 듣기 어려운 시절이다. 지난 1월 출생아 수가 통계 작성 이래 1월 기준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출생아 수는 1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통계청이 발간한 ‘2017년 1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1월 출생아 수는 3만5100명으로 월별 인구동향이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1월 이후로 가장 적었다. 2000년 1월 출생아 수 6만1200여명과 비교해 보면, 17년 사이 출생아 숫자가 절반 가까이 줄어든 셈이다. 최근 통계를 보면, 2015년 12월부터 14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꾸준히 저출산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약발이 듣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the

최근 들어선 출생아 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1월 출생아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1% 줄었다. 출생아 수가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한 것은 1월 기준으론 2002년 1월 -14.3%를 기록한 뒤 15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14.2%로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한 뒤, 11월 -9.6%, 12월 -14.7% 등으로 출생아 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2013년 연간 출생아 수 감소율이 -9.9%를 기록하고, 2014년 -0.2%, 2015년 0.7% 등으로 선방해 왔는데, 2016년 -7.3%(잠정)를 기록하는 등 최근 들어 둑이 무너지는 모양새다.

문제는 이런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점이다. 출생은 부모의 계획에 따라 미루거나 선택할 수 있어 변동성이 큰 통계인데, 감소세를 반전시킬 카드가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먼저 출생자 수와 가장 관계가 큰 연관 지표인 혼인율이 2012년 이후 5년째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출산 인구인 30대 여성인구도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다. 장기화된 경기 침체로 청년 실업률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출생은 계획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변동성이 큰 편인데 당분간은 감소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결혼 2년 뒤에 출산을 많이 하는데 2014년 혼인 건수가 5.4%나 줄었다는 점에서 감소폭도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월 혼인 건수는 2만3900건으로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지난해 8월 이후 혼인 건수도 가파르게 줄어들어 왔는데 4월 만에 진정을 찾은 셈이다. 그러나 지난해 1월 혼인 건수가 2015년 1월보다 15.9%나 줄었기 때문에 이에 따른 착시 효과로 풀이된다. 한편 1월 사망자 수는 2만5900명, 이혼 건수는 8100건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4.9% 늘었고, 이혼 건수는 2.4% 줄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