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현장] '잡스' 노홍철, 포토월서 '무한도전' 포즈 취한 배경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잡스' 노홍철이 '무한도전' 포즈를 취했다. '무한도전'을 언급했다. 여전히 뜨겁다. 과연 이 배경은 무엇이었을까.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구 JTBC 본사에서 '밥벌이 연구소 잡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잡스' 전현무 박명수 노홍철은 개인 포토월에서 각자 사진을 촬영했다. 박명수는 '바다의 왕자'에 맞춰 '쪼쪼 댄스'를 췄고, 전현무는 유명 음료 CF 음악에 맞춰 시그니처 댄스를 선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kumamon

이어 노홍철이 등장하자, 그가 과거 MBC '무한도전' 가요제 특집에서 불렀던 '오빠라고 불러다오'가 흘러나왔다. 노홍철은 처음엔 '잡스'에 맞는 포즈를 취했으나, 단상 아래 박명수 전현무는 '무한도전' 포즈를 취하라고 장난스레 요구했다. 이에 노홍철은 폭소하며 '무한도전' 포즈를 취했다.

자연히 기자회견에서도 '무한도전' 합류 질문이 이어졌다. 노홍철은 "전현무 박명수 둘 다 사석에서 따로 만나는 동료다. 섭외가 됐을 때 행복했다"고 입을 연 뒤 "지금 '무한도전'을 하고 있는 분들 이상으로 '무한도전'을 참 아낀다. 하지만 지금 따로 떨어져있게 된 건 단순히 내가 아파서가 아니라, 큰 실수를 하고 나온 것이지 않나. 그래서 이를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러운 상황"이라 밝혔다.

이어 노홍철은 "내가 만약에 '무한도전'에 들어갈 수 있다면, 들어가는게 맞는건지, 혹은 새로운 친구들이 들어가서 활력을 불어놓고 풍성한 상황을 만드는게 좋은건지 생각이 많다. 하지만 '무한도전'을 아끼는 건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kumamon

박명수 역시 "노홍철은 친형제 같은, 각자 집 숟가락이 몇 개 있는지 얘기를 나눌 정도로 가까운 동생이다"고 말한 뒤 "시간이 좀 더 주어진다면 (노홍철과 '무한도전'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박명수는 "예전엔 노홍철이 극구 '무한도전'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요즘은 조금 바뀌었다"고 말하며 합류 가능성을 넌지시 언급하기도.

전현무 역시 노홍철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에 대해 "노홍철 박명수는 내가 우러러봤던, 스타와 팬의 관계다. 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한다는 게 놀랍다"면서 "노홍철은 아직도 '무한도전' 얘기가 나올 때마다 뜨거운 이슈가 된다.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하며 여전한 노홍철의 저력을 언급하기도.

앞서 노홍철은 MBC '무한도전'을 통해 박명수와 예능 호흡을 맞췄으나 음주운전 물의를 빚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두 사람은 '무한도전' 이후 약 2년 반 만에 새로운 프로그램 '잡스'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 노홍철 전현무 박명수가 출연한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