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비정상회담', 장윤정이라 가능했던 블루오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장윤정이 가요계의 블루오션을 개척한 가수로 조명받았다. 트로트는 나이가 있는 가수들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20대 초반에 트로트 가수로 나선 장윤정. 트로트가 아니라는 혹평은 곧 신선하다는 평가로 바뀌었고, 트로트 시장을 바꿔놓았다. 이후 박현빈, 홍진영 등 젊은 트로트 가수들이 등장하며 장윤정의 뒤를 이었다.

2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장윤정이 출연했다. 장윤정은 "새로운 분야에만 도전하는 나, 비정상인가"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1

장윤정은 "원래 댄스가수였다. 하지만 이 분야는 이미 레드오션이었고, 가수를 그만뒤야 하나 생각할 즈음 트로트 가수 제안이 왔다. 성공하기 위해 트로트로 전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처음에는 내 노래를 트로트가 아니라고 했다. 이상하다는 평이 있었는데, 이후 신선하다는 반응으로 바뀌더라. 그러면서 블루오션이라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경영학과 교과서에 블루오션으로 내가 소개됐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다시 시간을 돌려도 트로트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윤정은 23살에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고, 이후 젊은 가수들이 장윤정을 따라 트로트를 시작했다. 장윤정은 "나를 넘겠다고 나선 후배들이 많은데, 때때로 그 말이 불편하다. 내가 무슨 띰틀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장윤정씨라서 가능했다. 새로운 분야에 도전한다고 다 잘 되는 것은 아니다. 장윤정씨의 실력, 노력이 성공을 만들었고, 블루오션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장윤정은 "나이 들어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아직은 비밀이다"며 "음악적으로 클래식과 콜라보하는 무대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도전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