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버덕, 슈퍼문에 이어 '백조' 가족이 석촌호수에 전시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
뉴스1
인쇄

2014년, 500만명을 불러들인 러버덕의 뒤를 이어 서울 잠실 석촌호수에 백조가 등장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오는 4월3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송파구와 함께 4월1일부터 5월8일까지 석촌호수에서 '스위트 스완'(Sweet Swans)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4

조감도

이번 프로젝트 역시 3년전 '러버덕' 프로젝트를 진행한 네덜란드 출신의 공공미술 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Florentijn Hofman)의 작품이다.

높이 16m에 이르는 엄마, 아빠 백조와 아기 백조 5마리(3.5~5m)로 구성된 백조 가족을 석촌호수 동호에 띄운다.

플로렌타인 호프만은 "러버덕 프로젝트 때 방문했던 느낌을 담아 사랑이라는 가장 보편적이고 중요한 인간의 가치를 백조 가족으로 형상화했다"며 "러버덕이 스트레스라는 것을 알지 못했던 행복한 어린 시절의 회상이라면, 이번 프로젝트는 아기 백조가 성장을 통해 아름다운 백조가 되는 것처럼 인간의 삶과 성숙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작가는 백조 가족에게 아빠 백조는 다다(DADA), 엄마 백조는 마마(MAMA)라고 이름 붙였다. 아기 백조 5마리는 허니(Honey)·체리(Cherry)·보미(Bomi)·코코(Coco)·팬지(Pansy) 등으로 이름 짓고 부리를 각기 다른 색상으로 표현했다. 은유적으로 개인의 삶의 특별함과 소중함, 사랑의 형태가 다 다르다는 것을 표현한 것이다.

'스위트 스완' 프로젝트는 롯데월드타워와 송파구가 2014년 '러버덕'부터 2015년 '1600 판다+', 2016년 '슈퍼문'에 이어 진행하는 4번째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5



654

전시 첫주인 4월1일부터 9일까지에는 석촌호수 벚꽃축제도 열린다.

인근에 마련된 팝업 스토어에서 '스위트 스완' 프로젝트 관련 상품들을 판매하며 수익금의 일부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된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은하철도 999 (1978)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