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호남 경선 압승으로 대세론에 방점을 찍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경선 최대 승부처 중 하나로 꼽히는 '호남권' 경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60.2%.

민주당은 이날 대의원 투표 결과와 지난 25~26일 진행한 호남권 ARS 투표, 지난 22일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당원과 일반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한 투표소 투표 중 호남권의 투표 결과를 추가해 총 득표 수를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문재인 : 142,343표(60.2%)

안희정 : 47,215표(20.0%)

이재명 : 45,846표(19.4%)

최성 : 954표(0.4%) -연합뉴스(3월 27일)

호남은 '민주당의 뿌리'인데다, 총 214만명의 선거인단 중 20%를 차지하고 있어 당 안팎에선 '호남경선이 사실상 결선'이라는 말이 나왔었다.

ytn

문 후보의 1위는 사실 예정된 결과였다. 이번 경선의 관전 포인트는 문 후보가 '50%를 넘기느냐'였다.

더불어민주당의 텃밭 호남, 그 호남에서 문재인 후보의 대세론에 탄력을 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앞서 뉴스1은 문 후보측 관계자가 "(문 후보가 과반 이상을 얻으면) 호남민들이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적극 지지했지만, 정권교체에 한계가 있다는 전략적인 판단을 하고 문 후보로 차츰 힘을 모아나갈 가능성, 그 출발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국민의당 후보를 뽑을 사람들도 문재인이 50%를 넘기면 따라올 거라는 얘기.

news1

문 후보 측은 호남에서 60%의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만큼 남은 경선에서 '압도적 승리'로 '결선투표 없이' 대선후보가 되겠다는 포부다.

문 후보 측은 무엇보다 이번 경선결과가 호남 '반문(反문재인)정서'를 일소시켰다는 데에 의의를 두는 분위기다. 송영길 더문캠 총괄본부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호남에서 문 후보를 '정권교체 유력카드'로 인정해줬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은 당초 반문정서를 의식해 '겸손'을 기조로 호남민심을 조심스레 파고들었었다. 호남 '전략' 또는 '공략'이라는 말도 삼갔던 문 후보 측은 호남에서도 문 후보의 대세론이 형성되자, 겸손기조와 함께 '정권교체 필수카드' 슬로건을 들고 나섰다.

호남민심이 가장 원하는 정권교체를 이룰 '준비된 후보'임을 피력하고 나선 것이다.

문 후보 측이 그간 조직적으로도 열심히 준비했음에도 '과반'을 목표로 낮춘 것도 '겸손모드'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문 후보의 아내인 김정숙씨를 비롯해 캠프 본부장 등의 전방위적인 '바닥훑기'도 이번 경선결과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의 5·18 관련 발언과 문 후보의 '전두환 표창' 언급 등으로 인해 반문정서가 다시금 짙어질 위기가 있었지만, 단단하게 민심을 다져놓은 덕분에 민심이반이 최소화됐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다음 순회경선지가 안희정 후보의 '안방'인 충청 순회경선인 데다 가장 많은 선거인단이 몰려 있는 수도권 경선이 남아 있는 만큼 "아직 안심하긴 이르다"는 지적도 있지만, 문 후보측은 "호남의 경선 결과가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며 "다음 경선지역인 충청에선 (안 후보의 텃밭인) 충남에선 보합세이지만 충북에선 우세한 걸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호남권역 순회경선에서 후보별 정견발표가 끝난 뒤 대의원 투표를 진행했고, 오후 4시55분께 투표 종료와 함께 개표에 들어갔다.

*이 기사는 업데이트됩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