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교수가 "세월호 참사는 한국 용공과 북한이 손잡고 일으켰다"는 글을 올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efault

세월호 인양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 대학교수가 ‘국내 용공이 북한과 손잡고 세월호 참사를 일으켰다’는 취지의 글을 학내 게시판에 올렸다.

강원 원주에 있는 상지대 제약공학과 박희준 교수는 지난 23일 학내 게시판인 열린광장에 ‘세월호 인양을 보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세월호 사건은 세계 최대의 부패세력인 한국의 용공이 북한과 손잡고 일으킨 대형사건임이 명확하다. 단원고 전교조 교사를 불러 거의 때리다시피 하고 이준석 선장과 해경 등 문책해 자백을 받아내면 될 텐데 검찰이 이 모든 것을 숨겨주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23일은 세월호 인양작업이 시작된 지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sewol

박 교수는 이어 “촛불세력이 저지른 것들도 북괴와 연계된 것이다. 촛불이 노란 리본을 들고 일어나 세월호 사건 비호하고 있다”며 촛불 폄훼 발언도 했다.

야권 후보를 비하하고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김진태 의원을 지지하는 내용도 올렸다. 박 교수는 ‘세월호 인양을 보면서’라는 글에선 “문재인 가는 곳은 북괴와 좌빨이 연계돼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같은 날 올린 ‘강원도 대통령 기대 ’라는 글에선 “현재 후보 가운데 아무리 둘러봐도 문재인, 안철수, 안희정, 이재명 등 최소한 주사파 나아가서 종북용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사람뿐이다. 그러나 춘천 출신 김진태 후보가 있다. 종북 좌익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꼭 보수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희준 교수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 그건 분명하다. 인터넷 등에 다 나와 있다. 상상에 따른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에 따라 쓴 글이다. (문재인 후보와 관련) 우리 사회에서 종북 용공하면 그 이상 있냐. 주한미군 철수·국가보안법 폐지 등을(주장하니까). 김진태 후보는 반대하니까”라고 해명했다.

Close
세월호, 107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