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신동욱 "투병 중 가장 힘든 건 외로움, 독방 갇힌 듯 살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6

드라마 ‘소울메이트’, ‘구름계단’, ‘쩐의 전쟁’ 등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 겸 작가 신동욱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2010년 군 복무 시절, 구체적인 원인을 알 수 없는 희귀질환인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CRPS' 진단을 받은 신동욱.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다는 그는 병마보다 더욱 단단했다.

화보 촬영은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데님 팬츠와 재킷을 입고 자유로운 청춘을 그렸으며, 두 번째 콘셉트는 그가 가진 부드러운 이미지를 사진 속에 담았다. 마지막 콘셉트는 블루 톤의 슈트로 상처를 딛고 한층 더 성숙해진 남성의 모습을 표현했다.

이날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신동욱은 직접 집필한 ‘씁니다, 우주일지’(이하 ‘우주일지’)를 우리나라 판 ‘마션’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주의 무중력 공간에서 일어나는, 미래에 분명히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현실적이고 과학적으로 그렸다”라며 “여기에 평행우주론을 엮어 영화 ‘인터스텔라’와 비슷한 분위기를 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칼 세이건의 ‘콘택트’처럼 시공간의 개념을 다뤄서 단조롭지 않은 구조를 쌓아 놨다”라며 “곳곳에 미국식 유머가 많다. 재미있고 쉽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우주일지’를 집필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묻자 신동욱은 우주 공간에서 소설 속 주인공이 혼자 고립되는 장면을 쓰는 게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주인공의 세밀한 심리 묘사를 위해 고민하다 결국 스스로를 고립 시키는 방법을 택했다고.

신동욱은 “전화기도 꺼놓고 TV는 뉴스 밖에 안 봤다. 정말 우주 공간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도록 해가 떨어져서 어두울 때, 새벽에만 산책했다. 아무와 연락하지 않았다”라며 “주치의 교수님 빼고는 만난 사람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주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도 들을 수 있었다. 신동욱은 “2006~2007년 전 화보 촬영차 유럽을 갔다. 알프스 산맥을 넘고 있는데 은색 물체가 이리저리 움직이는 걸 목격했다”라며 UFO를 목격한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이후 ‘씁니다, 우주일지’를 출간한 다음 예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을 만나 그 일화를 들려줬다고. 신동욱은 “정황상 진짜 UFO가 맞을 거라고 하시더라. 비행기를 타면 내부 엔진 소리가 커서 못 느낄 수 있다며. 그분이 미국으로 치면 NASA 국장 정도다”라고 말했다.

직접 쓴 책에 스스로 점수를 준다면 몇 점을 주고 싶냐는 질문에 신동욱은 “100점 만점에 90점?”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과학적 인과관계를 따져 보면 틀린 부분이 없다”라며 “며칠 전에도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와 이명환 박사,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 등으로부터 잘 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린 시절 장래희망에 대한 질문에 신동욱은 “교수, 작가, 배우였는데 둘은 이룬 것 같고, 교수는 못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교수가 되려면 학위를 취득해야 하는데 나이도 많고, 박사가 되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다”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1

CRPS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투병 중 가장 힘들었던 것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아픈 건 약을 먹으며 참고, 치료를 하면 되지만 본질적인 외로움을 해결할 방법이 없어 힘들었다고. 신동욱은 “거의 5~6년 동안 사람들을 안 만났다. 독방에 갇혀 지냈던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신동욱은 오로지 팬들의 사랑 덕분에 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팬들은 5~6년의 공백 동안 ‘믿음’ 하나로 자신을 기다려 줬다며 “꼭 뻔뻔한 얼굴로 돌아오겠다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어 소설을 쓰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CRPS’를 앓고 있는 환우들에게 두려워하면 안 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그는 “주위에서 하는 걱정과 격려의 말들을 듣다 보면 스스로 굉장히 안 좋은 병에 걸렸다는 생각에 더 우울해지고 힘들어진다. 그런 말들을 듣는 것보다 스스로 용기를 내서 병마와 싸웠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그들을 응원했다.

이어 “‘폭포가 행복이라면, 폭포는 긴 시간을 굽이쳐 흘러오는 법이다. 낙하하는 그 찰나의 순간을 위하여’라는 말이 있다. 찰나의 순간을 위해, 행복을 위해 지금의 시련을 잘 견뎠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투병 중 재활치료에 대해 묻자 신동욱은 “안 아프게 하는 것이 아니라 무뎌지게 만드는 것”이었다며 “촉감에 대한 통증을 견뎌내기 위해 계속 통증의 강도를 올렸다”라고 말해 주위를 숙연케 했다.

이날 신동욱은 연기 계획과 올해 목표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현재 좋은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는 그는 “몸이 많이 좋아졌다. 날이 따뜻해지면 연기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탐나는 작품과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 묻자 신동욱은 영화 ‘데드풀’의 주인공과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꼽았다. 그는 “능글맞지만 할 건 다 하는 역할에 눈길이 간다. 재미있게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목표에 대한 질문에 신동욱은 ‘1책 1드’라며 “일 년에 한 권의 책을 쓰고, 한 편 이상의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답했다.

끝으로 신동욱은 세계적으로 ‘덕후’를 생산해내는 사람이자 꾸준히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나를 좋아해 주는 분들에게 사랑받으며 같이 늙어갈 수 있는, 내 작품들을 아끼는 모든 분들이 두고두고 사랑해줄 수 있는 배우, 작가가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배우 신동욱은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소울메이트’, ‘구름계단’, ‘쩐의 전쟁’ 등으로 이름을 알린 뒤 2010년 3월 드라마 ‘별을 따다줘’ 종영 이후 현역으로 입대했다. 훈련을 받던 중 희귀질환인 CRPS(복합부위통증증후군) 판정을 받고 2011년 의가사제대를 했다. CRPS는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신경병성 통증이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영화 '라라랜드' 속 L.A.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