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영국, 중국, 유럽 중 배우자 잃은 슬픔을 가장 크게 느끼는 나라는?

게시됨: 업데이트됨:
OLD MAN SAD ASIAN
Kei Uesugi via Getty Images
인쇄

한국 사람들이 다른 나라보다 배우자를 잃고 난 뒤의 우울감을 더 심하게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보다 남성이 더 심했다.

27일 아푸르바 자다브 미국 미시건대 인구연구센터 교수팀이 미국노인학회가 발행하는 '노인학 저널' 3월호에 실은 연구를 보면, 2002∼2013년 한국과 미국, 영국, 유럽연합, 중국 등에서 55살 이상 2만6835명을 대상으로 배우자 사별 뒤의 우울 정도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른 나라에 견줘 우울감 상승폭은 최대 2.6배 높고 그 기간도 오래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분석 기간에 배우자가 사망한 사람을 대상으로 부부 생활을 함께할 때와 사별 뒤의 우울 점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배우자 사별 전 우울 점수가 3.49점에서 사별 뒤에는 5.07점으로 1.58점 높아졌다.

이에 견줘 미국은 1.25점에서 1.86점으로 0.61점 높아졌으며, 영국 0.54점(1.57점→2.11점), 유럽연합 0.85점(2.75점→3.6점) 등이었다. 중국은 이와는 반대로 배우자 사별 전 4.24점이었던 우울 점수가 사별 뒤 3.75점으로 0.49점이 낮아졌다.

우리나라는 배우자 사별 전 평상시에도 우울감이 높았지만, 사별 뒤에 우울감 상승폭이 미국의 2.6배, 영국의 2.9배, 유럽연합의 1.9배에 달했다.

배우자 사별에 따른 우울감은 모든 나라에서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오래 지속됐다. 우리나라 사람들만 보면 여성은 사별 뒤 신체적 정서적 우울이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가 1년 안에 점차 안정세를 되찾아갔지만, 남성은 2년 뒤에 우울감이 최고치를 보인 이후에도 우울감이 가라앉지 않는 특징을 보였다.

Close
노인 손의 아름다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