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기국과 박사모가 황교안에게 지금 굉장히 화가 많이 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태극기의 물결이 황교안에게서 등을 돌렸다.

오늘(27일) 국민저항본부(탄기국/박사모)의 홈 카페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글들이 여럿 올라왔다.

'클XXXX'라는 아이디의 사용자는 '황교안은 왜 침묵하는지 이해 불가다'라는 글에서 "이 나라가 공산적화의 위기에 놓여있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라며 "참으로 답답하다"고 황 대행을 탓했다.

capture

특히 이들은 "김수남 검찰 총장이 황교안 대행에게 구속 영장 결재를 받아야 하는 게 아니냐"며 "결재했다면 이게 대체 무슨 뜻이야"고 질타했다.

국민저항본부를 가장 화나게 한 것은 황 대행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성은을 저버렸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저XX'라는 아이디의 사용자는 '배은망덕한 김수남 황교안'이라는 글에서 "구속영장 청구라니 성은에 대한 보답이 영장청구냐"라며 "황교안 그대가 대행하면서 뭘 했느냐"고 분노를 토했다.

한편 연합뉴스가 오늘(27일) "황 권한대행이 사전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 사실을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것이 이들의 화를 돋운 것으로 판단된다.

park

국민저항본부의 몇몇 사용자들은 이를 두고 '황교안이 알고도 침묵한 것은 묵인'이라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