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걸스데이 "7년의 저주? 그런 것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룹 걸스데이가 향후 '7년의 저주'에 대해 언급했다.

걸스데이(혜리 유라 민아 소진)는 27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신보 'EVERYDAY GIRL'S DAY #5'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걸스데이는 올해 데뷔 8년차를 맞았다. 현재 걸스데이 네 멤버는 가요계는 물론, 드라마, 예능을 통해 전천후 활약하며 연예계 입지를 굳혔다. 대부분의 7년차 아이돌 그룹이 해체 혹은 멤버 재편, 존속 등 다양한 선택을 하는 가운데 걸스데이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이와 관련, 소진은 "7년의 저주는 없다고 생각한다. 유라가 장난처럼 말하는건데 '다 계약기간 때문'이라는 것"고 말했다. 유라는 "우리의 매력은 팀워크가 굉장히 좋다는 것이다. 네 명의 개성이 다 다르다는 것"이라 밝혔다.

1thek

눈여겨보는 후배 그룹이 있냐는 질문에 혜리는 "쉬는 동안 정말 상큼하고 귀여운 분들이 많이 나왔다. 컴백 전에 많은 후배들의 무대를 챙겨봤다. 요즘 분들은 다 예쁘고 잘하더라. 예전에는 누군가가 나오면 라이벌 같았는데 요즘에는 '어머 예뻐라' 같은 생각이 들더라. 라이벌이라기보다는 팬이자 선배의 입장으로 윈윈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걸스데이는 27일 신곡 'I'll be yours'를 발표하며 1년 8개월만에 돌아왔다. 이번 신곡을 통해 걸스데이는 7년차 걸그룹으로서 저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민아의 파워풀한 보컬이 돋보이는 이번 신곡은 사랑하는 이의 고백을 유도하는 당돌하고 도발적인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장희진의 관리 비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