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 20개(리스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W
gettyimagesbank
인쇄

판사들이 자신의 직업에 대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지난해 6~10월 국내 621개 직업 종사자 1만91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7일 발표한 재직자조사에 따르면 판사는 만족도 합산점수에서 40점 만점에 33.16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연해에서 선박의 항로를 안내하는 도선사가 33.07로 2위에 올랐으며 목사, 대학교총장(학장), 전기감리기술자 등이 뒤를 이었다.

e

직군별로는 상위 20개 중 초등학교교장, 교수, 연료전지개발연구자 등 교육·연구 관련직이 7개로 가장 많았다.

원자력공학기술자 등 공학기술 관련직은 3개, 판사 등 법률 전문직은 2개, 도선사 등 운송 관련직은 2개가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는 △발전가능성 △급여만족도 △직업지속성 △근무조건 △사회적평판 △수행직무만족도 등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나이가 들어도 계속 일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직업지속성에서는 시인, 목사, 채소작물재배원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업무환경의 쾌적성과 시간 여유를 묻는 근무조건에서는 성우, 화가, 작사가 등 문화예술 분야 직업군의 점수가 높았다.

자신의 직업을 자녀에게 권유하고 싶은지를 묻는 사회적평판 조사에서는 만족도 1위를 차지한 판사를 비롯해 초등학교 교장(교감), 장학사 등이 높은 점수를 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