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가 '김진태 때문에 국회가 안 돌아간다'고 말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WOO
뉴스1
인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한국당의 김진태 의원은 대선후보에 나온 만큼 법사위에 충실할 수 없으니, 간사직을 내놓고 사보임(상임위 위원 교체)을 요청하는 게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어려움 끝에 합의를 해도 법사위 한국당 (김진태) 간사나 법사위의 여러 사정으로 법안 심사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사보임은 국회법상 개인적 사정 등에 의해 기존 상임위 위원직을 사임하고 다른 상임위로 이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설사 (김진태 의원) 본인이 아니더라도 한국당 (정우택)원내대표가 적어도 경선 기간동안은 다른 사람으로 (간사를) 바꿔줘야 국회가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지 않겠나"라며 "만약 민주당이 그랬다면 언론이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주장했다.

kjt

그러면서 "왜 우리 언론은 김진태 문제는 한줄도 안 써주는가"라며 "국회의원으로서 (김진태 의원은) 자격을 상실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 이 사람때문에 법사위를 열지 못한다. 이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자격이 있나"라고 반문하며 "오늘이라도 사보임을 해서 오늘 내일 사이에 법사위가 열리도록 해야 한다. 이것은 김 의원은 물론 정 원내대표에게도 책임이 있는 일"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만약 김 의원으로 인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면 원내대표간 합의된 안을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해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국회의장은 4당 원내대표간 합의가 있다면 직권상정할 수 있다고 약속해주셨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했다.

이밖에 우 원내대표는 "이번주 본회의가 이틀 예정돼 있고 미뤄왔던 법안들이 통과돼야 3월 국회가 의미가 있다"며 "오늘 원내대표 회동이 있는데 최종적으로 통과시킬 법안을 합의하는 자리다. 논의가 잘 되길 바란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