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경선 투표결과 유출 책임자들을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경선 투표결과 유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이 지역별 투표 결과를 메신저 채팅방에 공유한 지역위원장 6명에 대해 “고의성이 없었다”며 별도의 징계나 수사의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2일 실시한 대선후보 경선 투표소 투표 결과가 유출된 데 대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는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홍재형 선거관리위원장은 “(자료를 유출한) 지역위원장들이 당내 지역위원장들이 가입된 카카오톡 채팅방에 지역구 개표 결과를 게재했지만 일반 대중이 보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는 올리지 않은 것을 감안해, 유포할 의도는 없었다고 봤다”며 “정치적으로 신중하지 못한 처사지만 당헌당규상 징계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당내 경선 문제를 수사 의뢰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덧붙였다. 개표 결과를 유출한 지역위원장들이 문재인 캠프와 관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혀 근거없는 낭설”이라고 일축했다.

1

당 차원의 진상조사가 흐지부지되면서 일부 캠프는 “무책임한 처사”라며 반발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쪽의 김병욱 대변인은 “문제의 핵심은 고의성 여부가 아니라 공당의 선거관리가 붕괴된 것”이라며 “당 지도부와 선관위가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논평을 냈다. 안희정 충남지사 쪽 관계자도 “당 선관위에 수사 의뢰를 다시 요청하려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