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에 이어 전북에서도 안철수가 압도적으로 이겼다 (국민의당 경선)

게시됨: 업데이트됨:
A
뉴스1
인쇄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는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며 당내 '대세론'을 굳혔다.

전날 광주·전남·제주 지역 경선에서 60%가 넘는 득표율로 압승을 거둔 데 이어 전북에서도 승리하면서 안 후보는 본선행(行) 티켓을 거머쥐는데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

안 후보는 이날 전북지역 21개소에 이뤄진 전북 순회투표에서 총 유효투표 3만287표 가운데 2만1996표(72.63%)를 얻어 손학규 후보(7461표, 24.63%)와 박주선 후보(830표, 2.74%)를 압도적인 격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날은 전날 경선보다 투표인원이 3만여명 적어 예정시각인 오후 8시에 앞서 개표 결과가 발표됐다.

앞서 안 후보는 전날 열린 광주·전남·제주 지역을 대상으로 열린 첫 순회경선에서도 전체 유효 투표 6만2176표 중 3만7735표(60.69%)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전날과 이날 경선결과 누계치를 보면 총 유효투표수 9만2463표 중 안 후보는 5만9731표(64.60%), 손 후보는 2만1707표(23.48%), 박 후보는 1만1025표(11.92%)를 각각 얻었다.

안 후보가 주말 동안 진행된 '호남대전'에서 이처럼 압도적인 득표율로 연승을 따내면서 이른바 당내 '안철수 대세론'은 더욱 굳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전체 당원 19만여명 중 광주·전남 당원은 7만여명, 전북 당원은 4만여명이다. 이에 따라 안 후보는 전체 경선레이스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1

안 후보는 전날 경선 압승 뒤 사실상 대선 본선행을 확실시하는 분위기다.

안 후보는 전주실내체육관 합동연설회 전 기자들과 만나 "이제 (대선까지) 40여일 정도 남았다"며 "정말 압축적으로 여러 상황이 생기고 그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은 기간 제가 어떤 사람이고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대한민국 문제에 어떻게 대처해 나갈지 저 나름의 해결방안을 진솔하게 설명하겠다"면서 "이 기간 가능한 많은 국민과 직접 접촉하고 그분들 생각도 들을 수 있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약속했다.

안 전 대표의 호남 경선 압승은 이 지역 민심이 조직력보다 더불어민주당과의 본선경쟁력을 감안해 국민의당 대선주자 중 여론조사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북지역 3선 유성엽 의원을 경선대책본부장으로 영입하는 등 전북 지역에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던 손 후보는 연이은 패배를 안으면서 본선행을 위한 행보에 타격을 입게 됐다.

당초 사전선거인단 등록없는 완전국민경선은 조직력을 자신해온 손 후보 측에서 주장한 경선 방식이다.

hq

그러나 예상치의 2배를 뛰어넘는 인원이 투표장에 몰리며 흥행에 성공해 손 후보로선 부메랑이 돼 돌아온 격이다. 일반국민의 참여가 늘어나며 조직이 크게 힘을 쓰지 못한 것이다.

손 후보측 김유정 대변인은 전북 경선 직후 입장문을 내고 "이 순간,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라는 말이 떠오른다"며 "더 힘내라는 채찍으로 알고 마지막까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광주·전남·제주 지역 순회투표에서 두 자릿수 득표율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보였던 박 후보는 이날 전북 경선에선 저조한 득표율에 머무르면서 사실상 본선행 티켓과는 멀어진 모습이다. 박 후보측은 "오늘은 별도의 입장 표명을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경선에 관한 정리된 입장을 내일(27일)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박지원 대표는 전북 경선 결과 발표 뒤 페이스북을 통해 "거듭 감사드린다. 이제 시작"이라며 "국민을 하늘로 알고 겸손하게 노력해 반드시 정권창출로 보답하겠다"고 썼다.

국민의당은 28일 부산·울산·경남, 30일 대구·경북·강원, 4월1일 경기, 2일 서울·인천을 거쳐 마지막으로 4일 대전·충남·충북·세종에서 투표를 마친 뒤 최종 대선 후보를 결정한다.

국민의당 경선은 현장투표 80%와 여론조사 20% 비중으로 치러지며, 여론조사는 4월3~4일 이뤄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