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왜 하필 지금 세월호를 인양하냐'고 불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 홍준표 후보는 26일 "세월호가 대통령 선거 기간 중 떠올랐다"며 "어린 친구들의 죽음을 3년 동안 정치적으로 이용했으면 이제 그만하라"라고 말했다. 또 세월호 참사를 1993년 '서해페리호 침몰' 사건과 비교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이날 한국당 서울 마포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대선 경선후보 전국 동시현장 투표를 마친 뒤 세월호 인양과 관련 목포행 계획이 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세월호 인양과 관련 "대통령 선거 기간 중에 배가 떠올랐다"며 "그 전에도 인양할 수 있었겠죠. 근데 하필 왜 이 시점에 인양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묘한 시점에 인양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사고와 관련해 수사했고, 재판했고, 보상했다"며 "이제 끝날 때가 안 됐냐"고 주장했다.

sewol

홍 후보는 "세월호사고는 YS때(김영삼 정부) 일어난 서해페리호 사고와 같다"며 세월호참사는 서해페리호 사고와 달리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며칠 전 세월호 참사를 "해난사고"로 지칭한 것에서 한 발 더 나간 셈이다.

그는 "1993년 서해페리호가 부안에서 위도를 가다가 196명이 수몰당했다"며 "그때는 좌파나 반대당이 정치에 이용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DJ(김대중 대통령)도 이용하지 않았다"며 "YS를 욕해서 DJ가 대통령이 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세월호사고는 '나오지 말고 있거라'라고 해서 문제가 커진 것 아니냐"며 "현장에서 대처를 잘못했으면 그 사람을 처벌하고 국민적 애도를 하면 될 것인데 그걸 갖고 3년 동안 (정치적으로 이용해) 박근혜 정부가 무너진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어 "세월호 사고 때 추도하는 곳에 몇번을 갔다. 경남도청에도 분향소 설치하고 오랫동안 분양하고 다 했다"면서 "굳이 팽목항에 가야 추도하는 것은 아니다. 더이상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말했다.

'수사도 다 했고 처벌도 다 됐고 보상도 다 했다'는 홍준표 후보의 주장과는 달리, 세월호 참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증거는 매우, 매우 많다.

Close
세월호, 107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