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에 '유실방지 대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뉴스1
인쇄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선체인양 이후 침몰지역 인근의 해저수색과 유실방지 대책에 대한 계획을 공개할 것을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국민조사위원회, 4.16연대는 26일 오전 공동성명을 통해 "온전한 인양은 이제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가족들은 △잘라낸 램프의 증거보존 △세월호 선체에 뚫은 구멍들을 대상으로 한 유실방지망 설치현황의 공개 △유실물보존 대책 마련 △세월호 침몰 주변에 대한 해저수색 계획 공개 등을 해수부에 촉구했다.

sewol

이들은 "선미램프가 잘려나간 가장 큰 구멍에 해수부가 유실방지망을 아직도 설치하지 않았다"라며 "컨테이너가 막고 있어 화물은 빠져나갈 수 없지만 아이들, 희생자들의 흔적은 어떻게 보존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수부의 인양과 수습과정 곳곳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세월호 선체인양, 수습, 보존계획을 가족들과 선정된 선체조사위원회 위원들에게 공개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sewol

한편 해양수산부는 좌현 선미 램프 제거 후 유실방지망을 설치하지 않은 것은 이번 소조기 내 인양 완수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또 개방상태가 된 선미 램프는 객실부가 아닌 화물칸(D데크)의 출입구이므로 미수습자 유실과는 무관하며, 선체부양 중 유압잭에 걸리는 하중의 증가가 일정했던 것과 이동 중 수평상태가 유지된 점을 고려해 화물 유실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Close
세월호, 107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