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자 이재명이 반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JAE MYUNG
뉴스1
인쇄

검찰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선 일정과 무관하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치탄압과 정략적 민주장 경선 개입을 중단하라”는 이재명 성남시장의 ‘경고’에 대한 정면 반박인 셈이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26일 입장문에서 “선관위 고발과 동시에 언론에 보도돼 증거확보를 위해선 신속한 압수수색이 필요했다. 실체 규명에 필요한 범위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쳐 압수수색을 한 것이고, 시청 업무에도 지장이 없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선관위가 사실관계 조사를 통해 혐의를 파악한 뒤 고발한 사건으로, 선관위 보도자료에 ‘다른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요청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며 “앞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성남시청 시간선택임기제 공무원 ㄱ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성남지청은 24일 오후 ㄱ씨가 소속된 과 사무실과 정보통신 부서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ㄱ씨는 지난달 2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촛불 개혁과제 가장 잘할 후보는 이재명’, ‘이재명을 뽑아야 하는 이유’ 등 경선에서 이 시장의 당선을 위한 게시글과 영상 131건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재명 시장은 25일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유감의 뜻을 전한다”면서도 “검찰은 더불어민주당 경선 향방을 좌우할 호남권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가 시작되기 하루 전에 무려 4개 과에 대해 8시간 이상, 사건과 상관없는 부서 인사기록까지 압수하는 등 전형적인 과잉수색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유독 저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과감하게 압수수색을 감행했다”며 “노골적 정치탄압과 선거개입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Close
이재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