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엄정화, 정겨운에 관심..'교체' 장희진 첫 등장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당신은 너무합니다' 장희진이 교체 후 첫 등장했고, 정겨운과 장희진은 전보다 더 가까워졌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는 이경수(강태오 분)와 이별한 정해당(장희진 분), 박성환(전광렬 분)의 집에 함께 사는 유지나(엄정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해당 역을 소화했던 구혜선은 건강상의 이유로 드라마에서 하차했고, 장희진은 구혜선의 자리를 채우게 됐다. 장희진은 이날 정해당 역으로 첫 등장했다.

이날 정해당은 자신을 찾아오지 말라는 이경수의 말을 회상하며 혼자 술을 마셨고, 이경수는 "앞으로 전화도 하지 말라"고 말했지만 정해당이 술 취했다는 전화를 받고 그를 찾으러 갔다.

정해당은 자신을 찾으러 온 이경수를 보고 "여기까지 온 거 보면 어딜 가도 날 찾아낼 수 있지 않겠나. 내가 용기를 내지 못한 건 죽은 그 사람을 잊을 자신이 없어서 그런 거다"라고 애원했다.

이경수는 "그를 잊지 않아도 된다. 그런 전부가 정해당 씨니까. 나는 당신을 끝까지 기억하겠다. 난 절대 당신을 잊지 않을 테니 당신은 나를 떠나면 된다"고 말하며 정해당에 눈물로 이별을 고했다.

정해당은 이경수가 갑자기 사라졌음에도 자신의 일상을 살았다. 박현준(정겨운 분)은 그런 정해당을 찾아가 계약을 하자고 졸랐다. 하지만 정해당은 "유지나와 얽히고 싶지 않다"며 계약을 거절했고, 박현준도 "그동안 귀찮게 해서 미안했다"고 말하며 마지막으로 정해당의 아버지 정강식(강남길 분)을 만났다.

4

정강식에 마지막 인사를 하던 도중, 박현준은 정해당의 동생 정해성(김규선 분)이 사고를 당해 경찰서에 갔다는 소식을 들었고, 정강식 대신 자신이 나서서 사건을 해결했다. 정강식은 그런 박현준을 집으로 초대했지만, 그 와중에 정해당은 정해성이 학교를 그만뒀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결국 자매들은 박현준 앞에서 말싸움을 벌였다.

동생들로부터 "착한 언니 콤플렉스"라는 말을 들은 정해당은 "난 엄마가 아니라 너희의 언니"라며 눈물을 흘렸다. 더불어, 정해당은 무대 위에서 음식물을 맞는 굴욕까지 겪었다.

그런 정해당을 데리고 나온 박현준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리지만, 그건 어머니가 원하는 일이 아닐 것이다. 이제는 해당 씨의 인생을 살아라. 동생들에 대한 부채를 걷어라. 내가 그 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그를 위로했다. 박현준은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정해당에 마음을 주기 시작했다.

한편, 유지나는 박성환의 별채에서 살면서 박현준, 성경자(정혜선 분)의 반대를 맞으면서도 아무렇지 않게 살았다. 그런 유지나를 향한 박성환의 마음은 계속 커졌다.

박성환은 유지나에 "화려하고 요염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당신 생각을 하면 가슴 한구석이 아리다. 요즘엔 걱정돼 별채로 뛰어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고, 유지나는 그런 박성환에 고마움을 느꼈다. 하지만 그의 아들 박현준을 계속 신경을 써 눈길을 모았다.

하지만 성경자는 그런 유지나에 "천박하다" "배운 게 없다"고 비난했고, 박현준을 신경쓰는 유지나에 "남자만 보면 교태 부린다"고 말하는 등 유지나를 상처 받게 했다.

그 와중에 박현준은 정해당에 마음을 더 열었다. 정해당의 가족 사정을 알게 된 박현준은 "내가 왜 당신을 계속 계약을 하려고 하는 줄 아냐. 아픔을 잘 이해해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런 박현준의 진심에 정해당도 조금씩 흔들렸다.

마지막에는 유지나의 애매한 마음이 드러났다. 유지나는 바깥에서 박현준을 기다렸고 "드디어 믿고 일을 맡길 수 있는 사람을 만난 것 같다. 내가 박현준 씨와 계약할 수 있도록 친구로서 부탁 좀 해달라"고 박성환에 말을 했다. 이를 들은 박성환은 "너는 내게 오게 돼 있다"고 말하며 질투를 보였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장희진의 관리 비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