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다시 노무현 시절 이야기로 문재인을 공격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가 25일 강원도 강릉 정동진을 방문해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안내를 받으며 모래시계 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적폐청산' 주장에 대해 "노무현 정부 때 적폐가 훨씬 크다"고 반박했다.

홍 지사는 이날 강릉 정동진의 한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고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640만불을 받았을 당시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640만불 가운데 500만불은 노 전 대통령의 아들과 사위가 경영하는 회사에, 100만불은 총무비서관이 직접 받아갔다"며 "대통령 비서실장과 총무비서관은 늘 토론을 하는데 그럼 문재인 실장 역할은 뭐였는지 본인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대통령과 비서실장은 형제 이상의 운명적 관계였다"며 "매일 붙어 다니면서 몰랐다고 변명하는 건 지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를 변명하는 것이랑 똑같다"고 지적했다.

홍 지사는 "문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파면시키고 형사처벌하라고 주장했으면서 자신은 왜 이런 의혹을 해명을 하지 않고 있냐"며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 어떻게 그런 사람이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왔냐"고 비판했다.

그는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려면 적어도 박 전 대통령과 자신이 무엇이 다른지 해명을 해야한다"며 "지금 대선이 기간이 짧고 검증할 시간이 없으니 국민들 눈과 귀를 막고 날치기를 해서라도 대통령을 해보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의 또 다른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대해서도 "안 지사가 받은 돈이 안 지사 개인의 돈이냐. 결국 노 전 대통령에게 들어갔다"며 "(안 지사는)노 전 대통령 대신 (감옥에) 들어갔기 때문에 의리 있다고 살아난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홍 지사는 "바다이야기도 그렇고 이명박 정부 때 수사 하려고 하다가 촛불사태가 일어났고, 또 대통령을 수사했지만 극단적인 선택으로 끝나 버렸다"며 "지금 좌파 뿐 아니라 우파도 적폐가 있다. 제가 집권을 하면 적폐를 다 세탁기에 넣고 돌려서 새롭게 시작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