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또 실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청와대는 24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경내 진입 불가 원칙을 재확인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출입 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검찰에서 압수수색을 위해 연풍문에 도착한 상황이며, 청와대 입장은 기존과 변함없다"고 밝혔다.

24

앞서 특수본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40분쯤부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산하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 중에 있다"며 "임의제출 방식으로 자료를 제출받고 있다"고 알렸다. 이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1기 특수본과 박영수 특별검사팀 압수수색을 거부한 청와대는 기존 방침대로 보안상 이유를 들며 경내 진입 대신 자료 임의 제출 방식을 고수하는 모습이다. 이에 청와대와 특수본 측은 직원 출입구인 연풍문에서 만나 압수수색 관련 사항을 논의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