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이 '한국기업연합회'로 이름을 바꾸고 "해체에 버금가는 개혁"을 약속했다 (혁신안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FDK
뉴스1
인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혁신안을 발표하며 단체 명칭을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바꾼다고 밝혔다. 혁신안에는 정경유착 차단, 싱크탱크 강화, 조직 및 예산 축소 등의 내용이 담겼다.

24일 전경련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와 함께 혁신안을 발표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지난해 불미스러운 일로 회원사와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 드렸다"며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허 회장은 "사실상 해체에 버금가는 개혁을 단행하겠다"며 "이제부터는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지난해 4월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에 직면했다. 이어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이 터지면서 비판 여론이 커졌다.

청와대는 기업들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기부금 출연을 강요했으며, 이 과정에서 전경련은 중간에서 청와대의 지시를 적극적으로 수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논란이 커지면서 국내 4대 그룹인 LG와 삼성, SK, 현대차그룹이 모두 전경련을 공식 탈퇴했다.

다음은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발표한 혁신안 발표문 전문.

1

회원사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전경련 회장 허창수입니다. 지난해 불미스러운 일로 회원사와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 드렸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전경련은 지난 2월 정기총회에서 정경유착의 근절, 투명성 강화, 싱크탱크 역할 강화라는 세 가지 혁신 방향을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더불어 빠른 시일 내에 회원사와 국민 여러분께서 납득할 수 있는 혁신안 마련을 약속드렸습니다.

이를 위하여 명망 있는 전문가들을 모셔서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사회 각계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였습니다. 이제 심사숙고 끝에 마련한 혁신안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첫째, 앞으로 정치적 목적에 이용되거나, 관여되는 일이 일체 없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사회협력 회계와 사회본부를 폐지하여, 정치와 연계될 수 있는 고리를 원천 차단하겠습니다. 또한 부당한 요청에 따른 협찬과 모금 활동에 일체 응하지 않겠습니다. 회계내역은 정기적으로 공시해 투명성을 높이겠습니다.

둘째, 회원사 소통과 민간 경제외교 기능만 남기고, 사실상 해체에 버금가는 개혁을 단행하겠습니다. 이제부터는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 이에 걸맞게 불필요한 조직은 전면 축소하겠습니다.

셋째, 지난 50년 간 사용해 온 ‘전국경제인연합회’의 간판을 내려놓겠습니다. 회원기업들이 중심이 되는, ‘한국기업연합회’로 거듭 나겠습니다. 회장단 회의 자체를 폐지하여 대기업 오너 중심이 아니냐는 오해의 소지를 없애겠습니다 .사무국의 기능은 명실상부하게 이사회를 보조하는 것으로 제한하겠습니다. 대신에 이사회를 중심으로 운영하고, 이사회 내 소위원회 등을 활성화하여 회원기업의 참여를 높이겠습니다.

넷째,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건전한 정책논의에 공개적으로 참여하는 경제 산업분야의 싱크탱크가 되겠습니다. 전경련의 정책연구 기능과 한국경제연구원을 통합하겠습니다. 특히 대기업 이슈에 국한하지 않고, 4차 산업혁명과 같은 국가적 어젠다의 해법에 기여 하겠습니다.

혁신과 쇄신이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될 것입니다. 변화된 모습으로 또 다시 한국경제 도약에 힘을 보태겠습니다. 회원사와 국민으로부터 지지와 신뢰를 회복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lose
박근혜 검찰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