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책임은 문재인"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또 다른 카톡 폭탄이 드러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4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지난 5일 526명이 들어와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린 글과 동영상 링크. “이건 문재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을 꺾을 수 있는 절대적 자료, 세월호 책임은 문재인에게 있다”는 내용이었다. 현재 이 유튜브 영상은 해당 방송사의 저작권 침해 신고로 지워져 있다. 진선미 의원 제공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20여 차례 문재인 등 야당 정치인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탄핵 결정에 반발해 폭력 저항을 선동하는 글을 주변에 퍼뜨렸던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신 구청장이 “내용 안 읽어보고 무심코 공유했다”는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공한 자료를 보면, 신 구청장은 529명이 활동하는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지난 3일부터 매일 1, 2건씩 야당 정치인과 헌재의 탄핵 결정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 24건을 올렸다.

카톡 내용을 보면, 신 구청장은 지난 5일 “이건 문재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을 꺾을 수 있는 절대적 자료, 세월호 책임은 문재인에게 있다”는 글과 함께 한 종편 뉴스 영상을 공유했다. 현재 이 유튜브 영상은 해당 방송사의 저작권 침해 신고로 지워져 있다.

이어 신 구청장은 지난 7일엔 “양산에 빨갱이 대장 잡으로 간 태극기 애국보수 국민들!!! 자랑스럽습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을 올렸다. 현재 이 동영상은 저작권 침해 신고로 삭제된 상태였고, 원본 동영상은 경남 양산에 있는 문 전 대표 자택 앞에 시위를 하는 극우단체 회원들을 촬영한 것이다.

42

신 구청장은 6일엔 “추미애(더민주 대표), 우상호 대통령 살해 협박. 박근혜 목숨만은 살려주마~ 막말 충격!!!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 미쳤나???”라는 글과 한 블로그 글을 공유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해 11월 박 전 대통령에게 검찰 조사, 2선 후퇴 등을 요구하며 “요구 조건을 받아들인다면 시쳇말로 목숨만은 살려주겠다”고 말한 것을 왜곡한 글이었다.

신 구청장은 이 카톡방에서 <한겨레>가 지난 21일 보도했던 기사(신연희 구청장 “놈현·문죄인 엄청난 비자금” 유포 논란)에 나온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란 글도 지난 13일 1분 단위로 3차례 반복해 올리기도 했다.

<한겨레>에선 지난 21일 신 구청장이 지난 13일부터 150여명이 가입된 카톡방에서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는 글과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 동영상 등 2건을 카톡방에서 유포했다는 것을 단독 보도한 바 있는데, 신 구청장이 공유한 다른 글들도 무더기로 나온 것이다.

신 구청장은 헌재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에 무력 저항을 선동하는 극우인사들의 글도 다수 공유했다. 글들은 “만약 탄핵이 인용되면 3000리 금수강산이 피로 물들 것이다!!”(10일) “국군에 대하여 국기수호 차원의 합헌적 출동을 요구하게 될 것. 이는 반역세력 진압명령”(4일)이라며 헌재를 협박하거나, 군사 쿠데타를 주장하는 글이었다. 신 구청장이 올린 동영상들은 저작권 침해 신고 등으로 이미 삭제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지난 21일 <한겨레> 보도에 강남구는 해명자료를 내고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상대방 글을 보고 있다는 뜻에서 부지불식간에 전달한 것이다. 수많은 단체들로부터 카톡 메시지가 수백개씩 들어오고, 카톡 메시지를 미처 읽어 보지도 못하고 받은 그대로 무심코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신 구청장이 올린 글이 24건이 더 공개되면서 그가 거짓 해명을 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의 말대로 하루에 수백건의 카톡 메시지를 받은 중에서 주변에 공유한 메시지는 하루 한두건 밖에 안 됐다는 점에 비춰볼 때, “내용을 모르고 공유했다”는 해명도 이치에 닿지 않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3일 카톡 단체 대화방 등에서 문 전 대표를 비방하며 허위사실 등을 공표한 혐의로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진선미 의원은 “신 구청장이 올린 글이 대부분 허위사실이나 가짜뉴스에 기반하고 있어, 검찰은 가짜뉴스 유통의 핵심창구로 보이는 신 구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청 관계자는 “구청장이 행사 중이라 행사가 끝난 뒤에 이야기를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