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전두환 표창' 논란을 제기한 후보들에 쓴소리를 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두환 표창’ 논란을 제기한 민주당의 다른 후보들에게 “이런 난독증들이 정치를 해도 되나 싶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유시민 작가는 2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논란을 거론하며 “공격하고 이런 건 좋은데, 저는 글 쓰는 사람으로서 이런 난독증들이 정치를 해도 되나 싶다”라고 지적했다.

  • JTBC
    유 작가는 이어 “(문 전 대표 말의) 취지를 보면, ‘내가 열심히 군 생활해서 부대장 표창을 받았는데 하필이면 그때 여단장이 전두환이었다. 그 사람은 반란 수괴야’ 이렇게 얘기했는데 그걸 가지고 ‘야 너 지금 전두환한테 표창 받았다고 자랑한 거지’ 이렇게 공격한 거”라며 “이거는 난독도 보통 난독이 아니고, 안희정 캠프에 굉장한 마이너스를 줬다”고 덧붙였다.
  • JTBC
    함께 출연한 전원책 변호사도 “난독 맞네. 아니 이건 난독이 아니고 오독이지 오독”이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이어 “(시민들이 이 공격에 대해) 난독의 산물이거나 혹은 의도적 오독의 결과이기 때문에 실망하는 거”라며 “공격하는 건 좋은데 수준 이하다”라고 말했다.
  • JTBC
  • JTBC
  • JTBC
    그는 “(문 전 대표가) 전두환한테 붙잡혀 가지고 감옥에 갔다가 강제 징집된 사람인데 미쳤다고 그걸 자랑하느냐”라며 “저도 전두환한테 국란극복기장이라는 표창을 받았다. 전 60만 장병한테 다 준 건데, 내가 국란 일으켰다고 군대로 끌고 가놓고 나한테 국란극복기장을 주면 어떡하자는 얘기냐”라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19일 오전 열린 KBS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 공수부대에서 특전사로 군 복무하던 시절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 전 대표는 “공수부대 때 제 주특기는 폭파병이었고, 정병주 특전 사령관으로부터 폭파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그때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던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안희정 도지사 쪽과 이재명 성남시장 쪽 등 야권에서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