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산다라박·김현진, '치즈인더트랩' 마지막 합류..25일 첫만남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산다라박과 김현진이 영화 '치즈인더트랩'에 출연을 결정하며 라인업이 완성됐다.

24일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의 제작사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측은 "장보라 역에 박산다라, 권은택 역에 신인 김현진이 전격 캐스팅 됐다"고 알렸다.

걸그룹 2NE1 출신인 산다라박은 '돌아온 일지매'(2008), 웹드라마 '닥터 이안'(2015), '미싱 코리아'(2015), '한번 더 해피엔딩'(2016) 등을 통해 꾸준히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오는 4월에는 영화 ‘원스텝’으로 첫 스크린 데뷔도 앞두고 있다.

이번 영화에서는 홍설(오연서 분)의 절친 장보라로 분해, 이성보다는 감정이 먼저이고 열정과 에너지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매력을 발산한다. 권은택 역에는 신예 김현진이 낙점됐다. 김현진이 분할 권은택은 모델 같은 외모에 밝고 사랑스러운 인물로, 짝사랑 중인 보라를 따뜻하게 지켜주고 보살피는 순정남이기도 하다.

188cm의 훤칠한 키에 풋풋함 속 다양한 이미지가 공존하는 비주얼을 지닌 김현진은 패션 모델로 데뷔했으며,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을 통해 배우로서 정식으로 안방극장 신고식도 치를 예정이다.

관계자는 "박산다라와 김현진은 마지막까지 공들인 캐스팅이다. 보라의 똑 부러지는 이미지와 속 시원하게 쏟아내는 직설적인 말투까지 준비해온 박산다라에 놀랐고 적임자라 판단했다"며 "김현진은 웹툰 속 은택이 튀어나온 듯 모델 같은 피지컬에 풋풋하고 의리있는 훈남을 연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치인트'에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순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치인트'는 캠퍼스를 배경으로 모든 게 완벽한 남자 유정과 평범하지만 예민한 그의 대학 후배 홍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적인 백인호를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원더풀라디오', '미쓰와이프', '날, 보러와요', '밤의 여왕' 등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 오종혁에 이어 산다라박, 김현진까지 라인업을 최종적으로 완성한 영화 '치인트'는 4월 크랭크인에 앞서 오는 25일 주요 배우진 첫 상견례를 갖고 힘찬 출발을 알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