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작업이 2시간 동안 중단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뉴스1
인쇄

세월호 선체가 물 위로 올라오면서 재킹바지선과 간격이 좁아지면서 인양작업에 애를 먹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23일 오후 8시 현재 세월호와 바지선간 간섭에 따른 문제는 난간, 케이블 등 지장물 제거 중이며, 선미 쪽에 잠수부가 진입해 지장물 조사 작업 등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선체를 수면 위 8.5m로 오후 5시와 변함은 없다.

따라서 목표인 13m까지는 4.5m가 남아있어 23일 오후 10시쯤 인양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해수부는 오전 10시 전도군청 대강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당초 오전 11시 수면 위 13m 인양을 목표로 진행했지만 세월호의 부상과정에서 선체 자세가 변동돼 재킹바지선 와이어와 세월호 선체간 마찰을 일으키는 '간섭현상'이 발생해 인양작업을 멈추고 세월호 선체와 재킹바지선에 1차 고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해수부는 1차 고박작업 후 세월호 선체 자세를 조정해 인양을 진행 중이라고 오후 2시에 밝혔다.

sewol

오후 2시에 수면 8m, 오후 5시 8.5m까지 올라왔으나 2시간 동안 지장물 제거 등으로 인양작업이 중단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인양목표인 13m까지는 오후 10시쯤 가능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10시께 인양이 완료되면 세월호는 재키바지선과 고정시키는 2차 고박작업에 들어간다. 이어 조류가 약한 곳에 대기하고 있는 반잠수선으로 이동해 선적하게 된다. 해수부는 이 과정까지 소조기가 끝나는 24일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선체가 물 위로 올라오면서 세월호와 재킹바지선 간의 간격이 좁아짐에 따라 신중한 작업이 필요하다"며 "당초 오전 11시까지 진행하려고 했던 수면 위 13m 인양작업은 23일 오후 10시쯤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Close
세월호 인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