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면 위 13m가 중요한 고비인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ewol

세월호가 1073일 만에 물 밖으로 나왔지만, 인양의 핵심 단계인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질 것으로 보여, 일정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바다가 잔잔한 시기인 소조기가 촉박해 정부도 인양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23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 8.5m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세월호가 본격적인 인양 작업에 돌입한 지 약 20시간 만이다. 애초 ‘13m 들어올리기’ 작업은 이날 오전 11시까지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결국 오후 늦게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공정이 늦어진 것은 재킹바지선과 세월호의 부딪힘 때문이다.

바지선 사이로 세월호가 올라오는데 조류 흐름이 있다 보니 세월호 선체가 계속 흔들려 이 과정에서 재킹바지선의 구조물인 도르래와 세월호가 부딪히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브리핑에서 “세월호와 재킹바지선 사이의 부딪힘 문제를 해결하느라 이날 오후 늦게 들어올리기 작업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소조기가 24일이면 끝난다는 점이다. 해수부는 소조기 동안 세월호를 13m 들어 올려 근처에 있는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 놓는다는 게 목표다. 날씨도 불안하다. 기상청은 “세월호 인양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전남 진도군 조도면 부근의 서해남부해상은 기압골 영향으로 24일 흐리다 한때 비가 오고 25일 새벽에는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수량은 2~5㎜에 이르고, 바람은 초속 6~9m로 다소 강하겠지만 파고는 0.5~1m로 비교적 잔잔해 인양 작업에 큰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말했다. 25일부터는 소조기가 끝나 유속이 빨라질 것으로 보여 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이철조 단장은 “세월호 13m 들기는 조금 늦어졌지만, 앞으로 남은 절차에 속도를 낼 것이다. 24일까지 선체를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한다는 목표가 달성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가 13m까지 떠오르면 단단히 묶어 1.8㎞ 떨어진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하게 된다.

정부는 왜 13m에 큰 비중을 두고 있는 것일까?

sewol

목포 신항까지 세월호를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 작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다. 왼쪽으로 누워 있는 세월호는 높이가 22m다. 13m까지 올리게 되면 9m가량은 물에 잠기게 된다. 세월호가 실릴 예정인 반잠수식 선박의 잠수 수심은 13m다. 수면 아래로 13m까지 가라앉히거나 올릴 수 있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겨질 때 4m의 여유 공간이 생기는 셈이다.

세월호 밑에 리프팅빔(받침대) 등 각종 장비가 설치돼 있는 만큼, 안정적인 작업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13m까지 끌어 올리는 것이다. 반잠수식 선박은 해상의 플랜트나 중대형 구조물, 화물 등을 운반하는 평평한 특수화물 선박을 말한다. 양쪽 날개벽이 없어 대형 선박 등의 구난 등에도 긴요하게 사용된다. 예인선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장거리 운항과 미세한 조정도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지면 준비 작업을 거쳐 약 87㎞ 떨어진 목포 신항에 거치된다. 정부는 다음달 3~5일 사이 목포에 도착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세월호 선체가 목포에 무사히 도착하면 합동수습본부를 현지에 설치할 예정이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 있던 유가족 지원 시설도 옮겨올 계획이다.

Close
세월호 인양 현장 3월 23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