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슐리 그레이엄은 '빵을 사랑한다.' 그래서 베이글 브라를 입었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은 신체긍정의 아이콘 중의 하나다.

그녀는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보그 표지 등을 통해 여성 몸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박살 냈다. 모델도 다양한 체형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거다.

그레이엄은 또 솔직담백하기로도 유명한데, 자기의 셀룰라이트 사진을 공개할 때, 자기가 살찔 걸 미리 걱정해 남자친구들이 도망갔다는 이야기를 할 때 그 진가가 더 빛났다.

그리고 신체긍정 모델의 대표답게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서도 솔직하다.

Delish는 그레이엄과 글래머의 패션 총괄이 만났다고 보도했다. 한 참 대화를 주고받던 그녀, 탄수화물이 무슨 공공의 적처럼 여겨지는 요즘 세상에 솔직하게 "빵을 사랑한다"며 셔츠를 벗은 후 베이글로 브래지어를 만들었다.

🥐I LOVE BREAD!🥐 xx

jilliandavison(@jilliandavison)님의 공유 게시물님,

마릴린 먼로의 모습이 떠오르는 그런 포즈에 베이글을 더한 게 정말 귀엽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애슐리 그레이엄의 란제리 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