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3일 만에 인양된 세월호는 심하게 녹슬어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월호 선체가 침몰 1073일만인 23일 드디어 물 밖으로 그 모습을 보였다.

오전 4시 47분 세월호 본체를 처음 본 순간은 바닷속에서의 3년간의 시간을 그대로 간직한 듯 갈색을 띈 녹들이 심하게 슬어 있었다. 세월호는 사고 당시 좌현으로 침몰했기 때문에 오른쪽인 우현부터 올라왔다.

우현 중간 부분에는 그 날의 충격과 바닷속 3년이란 시간을 말하듯이 금이 간 듯한 부분이 길게 이어져 있었다 보였다. 선체 형태는 흐트러지지 않았지만 사고 이전 큼지막하게 보였던 'SEWOL'(세월) 글자는 부식으로 보이지 않았다.

sewol

sewol

객실부로 보이는 곳의 창문에는 촘촘한 그물망으로 둘러싸여 있었다. 이는 인양 과정에서 발생할지 모를 미수습자나 구조물 유실을 막기 위해 잠수사들이 설치한 것이다. 세월호 우현의 창문 250개와 출입구 42개 등 총 292개에 설치했다. 또 물과 잔존유를 빼기위해 뚫었던 구멍도 확인됐다.

문제는 반대편인 좌현이다. 사고 당시에도 급선회에 의한 충격과 침몰시 바닥면과의 충격으로 온전한 형태는 아닐 것이라고 해수부는 예측하고 있다. 특히 좌현 선미 부분은 침몰시 가장 먼저 해저면과 충돌해 찌그러짐 현상이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을 싣고 내릴 때 사용하던 선미램프는 그때 충격으로 떨어져 나갔다. 선미램프는 세월호 인양 전 주위 방해물제거 작업때 수거돼 지금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세월호보다 먼저 도착해 있다.

sewol

또 좌현 선미 부분을 희생자 수습당시 선체 찌그러짐과 쏟아진 선내 물건들로 인해 잠수사들이 들어가지 못했다. 해수부에서는 미수습자들이 이 곳에 있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월호의 좌현 상태는 인양과정의 마지막인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육상저치를 마친 후 확인될 것으로 추측된다. 미수습자 수습을 위해 선체를 누워진 상태로 인양하기 때문이다

23일 아침에 세월호 선체에 부딪히는 물결은 잔잔한 편이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후속 작업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인양이 별 무리 없이 예정대로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Close
세월호 인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