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국회의사당 앞 '테러'로 4명이 숨지고 최소 20명이 부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 의회 인근에서 22일 오후 2시40분께(현지시간) 테러 공격이 발생해 경찰관 등 4명이 숨지고 최소 20명이 부상했다.

AFP 통신은 부상자 가운데 50~60대 한국인 관광객 5명과 수학여행을 온 프랑스 학생 3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테러가 발생한 런던 웨스터민스터 다리는 시계탑 '빅벤'(Big Ben)을 볼 수 있어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

영국 경찰은 테러범이 이날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차량을 행인들을 향해 돌진했으며 이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런던 경찰청 대테러 책임자인 마크 롤리는 기자들에게 "슬프게도 4명이 사망했음을 확인한다"며 "여기에는 의사당 경계를 서던 경찰관 1명과 경찰에 사살된 용의자 1명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사건을 테러공격으로 규정하고 전면적인 수사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london

테러범은 이날 웨스터민스터 다리에서 차량을 행인들에게 돌진, 행인들과 함께 경찰관 3명이 부상했다.

테러범은 이후 흉기를 들고 계속 공격하며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다. 의사당은 곧바로 폐쇄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규모 작전을 전개 중"이라며 "현재 공격자는 1명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은 테러범이 남아시아 지역 출신 중년 남자로 보였다고 말했다.

테러 발생 당시 테레사 메이 총리는 의회에서 있었으며, 차량을 이용해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메이 총리는 정부 비상사태 대응 협의기구인 '코브라'(COBRA)를 소집했다.

의원들과 직원 등 수백 명은 의사당 내부에서 잠시 머무른 이후 대피했다.

지난 2005년 7월 런던에서 알카에다의 영향을 받은 4명의 영국인이 자살폭탄 테러를 일으켜 52명이 사망했었다.



Close
영국 런던 테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