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는 박근혜의 검찰 소환 모습을 보고 이렇게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UNG
'비선실세' 의혹을 받은 정윤회 씨가 19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 의혹을 보도한 가토 다쓰야(49)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5.1.19 | 뉴스1
인쇄

최순실은 이미 구속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에 소환된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이쯤되면 최순실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 씨의 기분이 궁금해진다. 채널A가 정윤회의 자택을 찾았다:

정 씨는 “사람이 살다 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상황이 닥친다”며 “그냥 앉아서 고통받는 시간의 연속인 지금이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때 ‘주군’으로 모신 박 전 대통령이 탄핵에 이어 검찰에 출석하는 처지가 되자 크게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앞서 정 씨는 박 전 대통령 파면이 결정된 10일 “내가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던 때로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제는 “내가 보좌했어도 더 잘못됐을 수 있다”며 “운명은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동아일보 3월 23일)

그러나 정윤회는 박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의 피해자냐는 질문이나 최순실과 이혼 전에 이런 상황을 알고 있었느냐는 답변에 대해서는 부인과 회피로 일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