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선 투표결과로 추정되는 정보가 유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첫 대선후보 경선투표를 실시한 가운데 투표결과로 보이는 정보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확산되면서 '투표결과 유출'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홍재형)는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 관련 내용 유포에 대한 '자제 협조'를 요청하고 나섰다.

특히 문재인·안희정·이재명 등 '빅3'로 꼽히는 후보들 중 각각 2, 3위 주자로 꼽히는 안·이 후보 측은 발끈하고 나섰다. 안 후보 측은 이날 오후 9시부터 대책회의에 들어갔던 것으로 전해진다. 문 후보 측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각 캠프 관계자들이 투개표 현장을 참관하고 결과를 볼 수 있었던 만큼 예견된 상황이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구·시·군에 설치한 투표소(250개소)에서 전국동시투표소 투표를 실시했다.

중앙당선관위는 투표 종료 직후, 잠정집계 결과, 투표자수 5만2886명, 투표율은 18.05%라고 밝혔다. 투표결과는 추후 진행되는 지역 순회투표(대의원 현장투표) 등에 반영돼 발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를 기점으로 각 지역 투표소별 투표자수는 물론 각 후보의 득표수가 정리된 엑셀표 등이 SNS를 통해 급작스럽게 돌았다. 중앙당선관위의 공식발표가 없었던 만큼 초반에는 잠잠해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해당 내용은 걷잡을 수없이 퍼져나갔다.

결국 중앙당선관위는 대응에 나섰다.

안규백 사무총장은 '긴급 당무협조요청'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지역위원장들에게 보내 "후보자별 득표수가 검증되지 않고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다"며 "만약 허위사실임이 확인될 경우, 단호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지도해달라"고 했다.

양승조 부위원장은 각 캠프 대리인에게 전화를 걸어 자제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재형 위원장은 언론을 향해 "확인할 수 없는 근거를 갖고 후보자의 순위가 들어간 보도를 할 경우, 자칫 향후 진행될 선거인단의 투표행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보도시 이 점을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안·이 후보 측은 일련의 상황에 대해 반발하는 입장문을 냈다.

대책회의에 들어갔던 안 후보 측 강훈식 대변인은 "진위여부, 유불리를 떠나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현 상황에 대한 당 지도부와 당 선관위의 책임있는 입장을 내일 오전까지 명확히 밝혀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 김병욱 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즉각 진상을 조사하고 당 선관위원장은 사퇴해야 한다"며 "아울러 당 지도부의 재발방지에 대한 약속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문 후보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이런 지라시에 당과 각 캠프가 흔들리면 안 된다고 본다"며 "유권자의 판단을 믿고 선거가 공명하게 완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전병헌 '더문캠(문 후보 측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은 입장문을 통해 현 상황과 관련 "심히 유감"이라며 "당 선관위가 철저하게 조사해서 즉각 진상을 파악하고 진위 여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