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보도 반성없이...MBC, 문재인에 적반하장 반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문화방송>(MBC)이 22일 ‘문화방송 정상화’의 필요성을 밝힌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정파적 해석”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동안 해직 언론인 문제, 보도의 편향성, 사장 선임 등을 둘러싸고 비판을 받아온 문화방송이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 전 대표는 전날 문화방송이 중계한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엠비시가 심하게 망가졌다고 생각한다”며 해직 언론인 복직과 지배구조 개선 등 문화방송 정상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2012년 대선 때도 해직 언론인 전원 복직 등 문화방송 경영정상화를 언론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

문 전 대표가 ‘안방’에 들어와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내자, 문화방송은 이튿날 아침 뉴스를 통해 “엠비시 사장 선임은 법적 절차를 밟아 정당하게 이뤄졌으며, 대법원 판결도 나지 않은 해직 기자 복직 문제를 거론한 것은 사실상 사법부에 대한 압박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문화방송은 또 “유력 후보가 특정 언론사 보도에 대한 정파적 해석을 여과 없이 표현한 것이 논란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문 전 대표의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곧바로 재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논평을 내어 “공영방송 엠비시가 다시 한 번 언론적폐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하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눈감았던 엠비시가 ‘공영방송 흔들기’라고 나서니 국민은 당혹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더욱이 엠비시는 지난 2월 탄핵 국면 와중에 수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장 선임을 강행했다. 이후 엠비시의 편파성은 더 심해졌다는 지적이 많다. 탄핵 반대 집회 미화, 특검 수사결과 보도 축소, 탄핵 관련 다큐멘터리 방송 취소 등 엠비시가 ‘무너졌다’는 증거는 셀 수 없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화방송은 다시 오후에 입장문을 내어 “엠비시는 탄핵 반대 집회를 찬양한 사실이 없으며, 탄핵 다큐멘터리 취소는 편성과 제작의 정상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거치지 않고 추진되던 제작물 중단을 지시한 것”이라며 “공영방송 장악 시도를 중단하고 엠비시 비방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문화방송은 이날 저녁 뉴스에서도 거듭 ‘유력 대선주자의 공영방송 흔들기’라는 주장을 반복했다.

이에 대해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김재철 전 사장 때부터 엠비시는 정권의 관제방송처럼 운영된다는 비판을 받았다. 엠비시 사장 선임 방식은 국회에 개정법안이 올라가 있을 정도로 그 문제점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했다. 이어 “메인 뉴스를 마치 회사의 성명 창구처럼 쓰는 것은 방송심의규정의 공정성 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화방송의 입사 15년차인 한 기자는 “고등법원에서도 지난 엠비시 파업이 불법이 아니라고 판결했는데도 회사는 여전히 ‘불법 정치파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