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보다 호텔에서 하는 섹스가 훨씬 더 좋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SEX
Photo of an attractive young mixed race couple, lying in bed as husband playfully invades his wife's side of the bed. | jhorrocks via Getty Images
인쇄

휴가를 떠나서 섹스하면 더 좋다고 많이들 말한다. 그 이유는 푹신한 호텔 침대 때문만은 아니다.

“스트레스가 적고, 밥을 안 차려도 되고, 빨래를 개지 않아도 되고… 느긋하게 섹스하는 것말곤 다른 할 일이 없다!” 허핑턴 포스트 독자 드니스 R. 이 페이스북에 쓴 댓글이다.

하지만 그게 다는 아니다. 심리학자 에이미 무이스는 새롭고 다른 곳에서 섹스를 하면 더 좋은 과학적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

“휴가는 커플에게 새롭고 짜릿한 활동을 하는 등 자기 확장의 기회를 준다… 이것이 성적 욕구, 성행위, 성적 만족을 키울 수 있다.”

새로운 것들을 시도해 보기 때문에 섹스가 더 좋아진다.

캐나다 요크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인 무이스는 커플들이 충만한 연애 관계를 갖게 해주는 역학, 또한 성생활의 불만을 부르는 요인들을 연구한다.

집에서 겪는 일상의 고된 일에서 벗어나 새로운 모험을 찾는 것은 침실에서의 모험도 더 짜릿하게 만들어 준다는 무이스의 연구 결과가 있다.

심리학에서 이것은 ‘자기 확장’이라 불린다. “이건 그냥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이상의 의미다.” 무이스의 설명이다. 새롭고 짜릿하고 흥분되며 도전적인 일을 하고, 파트너 혹은 세상에 대한 시야를 넓히는 것이라고 한다.

때로는 새로운 섹스를 시도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침실 밖에서 욕구와 친밀함을 키우는 일을 하는 경우도 많다. 그것이 (더 나은) 섹스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

여행에는 이런 요소가 있기 때문에 휴가 중에 이런 경험을 할 확률이 더 높다. 새로운 음식을 먹고, 새로운 활동을 한다. 그 결과 침실에서의 열정도 커진다는 것이다.

sex

여행 중에는 분위기가 더 쉽게 잡힌다.

기분이 좋기만 해도 섹스를 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도 있다. 58명의 여성을 연구한 결과 기분이 좋았던 날의 다음 날에 섹스를 하고 파트너에게 육체적 애정을 보이는 경우가 더 많았다고 한다. 반대 역시 참이다. 육체적 애정을 더 많이 보이거나 섹스를 하고 난 다음 날 여성들의 기분이 좋을 확률이 높았다.

그러므로 집에 있을 때보다 스트레스가 적을 확률이 높은 휴가 중에 분위기 잡기가 쉽다는 건 놀랍지 않다.

“성적 자극이 일어나려면 불안과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는 뇌 영역이 꺼져야 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그렇다.” 베스트셀러 ‘She Comes First’의 저자인 심리세라피스트이자 섹스 카운슬러인 이언 커너가 예전에 허프포스트에 말한 바 있다.

호텔에서의 이런 기분을 집에서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커플이 자기 확장을 위해 반드시 여행에 갈 필요는 없다. 살고 있는 도시의 다른 지역에 가거나, 함께 수업을 듣거나, 새로운 것을 시도하거나, 심지어 서로에 대해 새로운 것을 알게 되는 깊은 대화나 서로를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도 효과가 있다.”

여행 계획을 할 때뿐 아니라 집에서 함께 보낼 시간을 계획할 때도 생각해 볼 일이라고 무이스는 말한다.

함께 새로운 일을 계획해 보라. 성 생활이 더 나아질 것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So THAT’S Why Hotel Sex Is So Much Better Than At Hom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