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할 때 피임 안 하는' 한국 청소년의 비율은 놀랍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ONDOM
Shutterstock
인쇄

한국 청소년 100명 가운데 5명은 평균 13세에 첫 성경험을 갖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피임은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건강행태 온라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21만2538명 가운데 성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5%~5.3%로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는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학생의 건강행태를 파악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온라인 설문조사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남학생 비율은 7.0~7.4%였고, 여학생 비율은 2.8~3.1%로 나타났다. 이들은 평균 12.8세~13.2세에 성경험을 처음 했으며, 성경험이 있는 여학생 가운데 0.2%는 임신까지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임신 경험이 있는 여학생의 66.1~73.6%는 임신중절수술을 받았다고 답했다.

성관계를 할 때 피임을 하는 청소년은 2013년 39%에서 2015년 48.7%로 10%가량 늘었지만 아직도 성관계를 하는 청소년의 절반 이상은 피임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 15세~19세 여학생의 피임실천율은 98.9% 수준이다.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주로 사용하는 피임법은 콘돔이 69.3%였으며, 체외사정이나 자연피임같은 실패가능성이 높은 피임법을 선택하는 경우도 20%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동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아직 서구에 비해 성경험이 있는 청소년 비율은 적지만 낮은 피임실천율로 인해 원치않는 임신이나 성병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면서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성교육 프로그램과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lose
두 번째 검은 시위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