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토니안 "이재원 위해 힘 모아야죠...전속계약은 와전"

게시됨: 업데이트됨:
54
이재원 인스타그램
인쇄

'형들의 의리'가 빛을 발했다. 토니안이 그룹 H.O.T.로 함께 활동했던 멤버 이재원의 복귀를 위해 선뜻 손을 내민 것. 그 과정에서 이재원이 토니안의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다는 기사가 보도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토니안은 21일 OSEN과의 직격인터뷰를 통해 이재원의 복귀를 돕게 된 배경, 또 전속계약 보도에 대한 입장을 솔직하게 밝혔다. 다음은 토니안과의 일문일답.

◆(이재원과) 전속계약 기사를 접했나요.

-네. 하지만 전속계약을 체결하는 건 아닙니다. 당장 (이)재원이에게 매니저가 있는게 아니라서, 우리 회사 관계자들이 도와줄 예정이긴 해요. 그러나 전속계약을 논하는 건 아직 시기상조입니다. 저도 (기사를 접하고) 당황했습니다. 하하

◆계약서 없이 매니지먼트 도움을 준다는 뜻인가요.

-네. 아무래도 재원이가 활동을 오래 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가 도울 수 있는 지금 이 상황이 좋은 기회라 생각해서 제안했던 거예요. 그런 이야기를 나눴던 게 전속계약으로 와전된 것 같습니다. 전속계약 얘기는 아마 재원이도 부담스러워 할거예요.

◆이재원 씨와 만났던 날, 많은 얘기를 나눈 것 같았습니다.

-지난 해부터 재원이에게 "(H.O.T.)형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니 (복귀할) 기회가 좋지 않냐. 마음의 부담도 줄일 수 있을거다"라는 이야기를 한 적 있어요. 그래서 이재원도 오랜 시간 고민을 했었죠. 예전엔 복귀를 부담스러워 했는데, 최근에 마음의 결정을 내린 것 같았습니다. 재원이의 마음만 있다면 저는 당연히 도와주는 거고요.

osen

◆그렇게 대화가 진척이 된 거군요.

-우리 회사가 크진 않더라도 제가 있다보니, 재원이 역시 어느 한 회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는 것보다는 여기서 조금씩 활동을 시작하는게 마음이 편할 거예요.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전 그것만으로도 만족해요. 재원이가 SNS를 올렸던 걸 보니, 그날 기분이 좋았나보더라고요. 하하

◆그럼 이재원 씨는 어떤 방송으로 복귀를 알리게 되는건가요.

-정해진 건 없어요. 다 얘기 중인 상황입니다.

◆H.O.T. 멤버들이 대거 모이는 방송을 기대해봐도 될까요.

-어떤 방송이든간에 재원이에게 전적으로 맡기고 싶어요. 저는 재원이가 하고 싶은 방송이 있다면 서포트를 해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형들이 힘을 모아줘야죠.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Backstreet Boys Photos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