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손을 흔들며 "안 오셔도 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park geunhye

박 전 대통령이 21시간20분의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22일 오전 7시6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도착했다.

자택 앞 이면도로 양쪽 인도에는 지지자들 100여명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전날과 마찬가지로 “박근혜, 대통령”을 연호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정색 에쿠스 승용차 안에서 웃으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지지자들은 또 “사랑합니다” “힘내세요”라며 박 전 대통령을 응원했다.

일부 지지자는 “청와대 업무복귀 환영”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전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이 검찰로 출발한 뒤 격앙되고 망연자실했던 분위기와는 달리 지지자들의 분위기는 밝았다.

default

자택 앞에서 차에서 내린 박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최경환·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서청원 의원 부인 등에게 환하게 웃으며 인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들에게 “왜 나오셨나. 안 오셔도 되는데”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집 안으로 들어가기 전 지지자들을 향해 웃으며 두 번 고개를 숙여 인사를 했다. 박 전 대통령의 얼굴엔 피곤한 기색도 있었지만, 차에서 내려 집안으로 들어가기까지 30초 동안 내내 밝은 표정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아무 메시지 없이 경호원들이 열어준 자택 대문 안으로 들어갔다.

Close
박근혜 검찰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