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자택 경호원, 실탄 장전 권총 분실했다가 찾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을 지키는 대통령경호실 소속 경호원이 가지고 있던 권총을 잃어버렸다가 이를 발견한 주민 신고로 뒤늦게 되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the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경호를 담당하는 경호원 A씨가 자택 인근 식당 화장실에 권총을 풀어두고 가 분실했다가 건물 관리인으로부터 돌려받았다.

A씨는 이날 오후 인근 식당에서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가죽 총집에 든 권총을 풀어놨다가 이를 잊고 자리를 떠 이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은 당시 실탄이 장전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시민이 권총을 발견해 건물 관리인에게 넘겼고, 관리인이 이를 식당에 온 경찰에 신고해 다행히 청와대 경호실로 권총이 회수됐다.

TV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최근 24시간 맞교대 근무로 피로가 누적돼 실수가 벌어졌지만 즉각 상황을 파악하고 곧바로 회수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